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령 재단 차려놓고 입주권 사기 일당 적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1.26 13: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윤상 기자 =
입주권 사기 관련 증거품 News1 박철중 기자
입주권 사기 관련 증거품 News1 박철중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경제범죄특별수사대는 무주택 노인을 상대로 임대아파트를 주겠다고 속여 수억원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권모씨(54) 등 2명을 구속하고 이모씨(56)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달아난 공범 오모씨(55)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권씨 등은 지난해 5월부터 올해 1월까지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한 오피스텔에 '국제호밍복지재단'이라는 유령 재단을 차려놓고 "접수비 5000만원을 내면 도심 중소형 임대아파트를 20년간 사용한 후 소유권 이전을 해주겠다"며 무주택 노인들을 속였다.

또 "조상이 물려준 전라도 지역 땅 700만평을 팔아 마련한 자금으로 복지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중국 상무부 장관의 투자를 받아 황학동 인근에 중국상품단지를 조성하려고 한다" 등 내용으로 강의와 개인상담을 벌이며 접수를 유도했다.

이같은 수법으로 권씨 일당은 저소득층 노인 83명으로부터 12억7000만원을 뜯어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대부분 기초생활수급자인 60~70대 노인만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피해자 중에는 내집 마련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평생동안 모은 돈을 권씨의 말에 속아 날린 경우도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를 받은 피해자 중에는 권씨 등에 대해 '사심 없이 복지를 실현하려는 훌륭한 사람들'이라며 진술을 거부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