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a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 사명 변경...수출 100억달러 시대 주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1.26 14: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염지은 기자 = 농수산유통공사(aT·사장 김재수)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 사명을 변경, 농식품 수출 촉진과 식품산업 육성에 본격 나선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26일 과천 농림수산식품부에서 간담회를 갖고 향후 중점 추진 전략 등을 담은 'aT 중장기 전략경영계획'을 발표했다.

aT의 공사 명칭 변경은 농수산물유통공사법 개정안이 지난해 6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데 따른 것이다.

1967년 농어촌개발공사로 설립된 aT는 1986년 농수산물유통공사로 사명을 변경한 바 있으며 25년만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 다시 사명을 바꾸게 됐다.

aT는 사명 변경과 함께 '국민에게 신뢰받는 글로벌 농수산식품산업육성 전문 공기업'을 청사진으로 △성장동력 확대(New Markets UP) △사업전문성 강화(Business Expertise UP) △글로벌 역량강화(Global Capability UP) △경영혁신 제고(Organization Innovation UP) 등 4-UP 경영전략을 제시했다.

아울러 농수산물통합수급관리 기능 수행, 식품산업 육성 핵심 기능 수행, 글로벌 사업 경쟁력 확보,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 등 12대 전략과제도 제시했다.

aT는 성장동력 확대를 위해 농수산식품기업지원센터를 신설해 식품산업 육성기능을 대폭 강화하고 국가곡물조달사업, 주요 농수산물 수급예측·관리 등을 통해 수급안정기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수급정보센터'도 유통본부내에 새롭게 구성했다.

또한 수출전략품목을 집중 육성하는 등 수출 100억 달러시대를 주도하는 동시에 사이버거래소를 선진 유통모델로 정착시켜 농수산물 유통혁신을 선도할 계획이다.

특히, 농식품 해외시장 개척과 우리 식문화의 세계화, 식품기업의 해외진출과 해외곡물의 안정적 조달을 종합적으로 추진하는 글로벌 전략을 구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aT는 해외거점조직을 현재 6개국 9개소에서 2016년까지 12개국 20개소로 늘리고 글로벌 전문가 육성과 글로벌사업 네트워크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매출 목표도 2011년 2145억원에서 2016년 3649억원으로 제시했다. 자체 사업 비중도 12%에서 2016년까지 30%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다.정원도 571명에서 810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중장기 전략 실행을 위한 조직도 개편, 식품기업을 육성업무를 총괄하는 '농수산식품기업지원센터'를 식품수출본부내에 신설했다.

김재수 aT 사장은 "우리 농식품산업의 성장과 도약을 뒷받침하기 위한 중장기전략을 수립했다"며 "수급안정, 수출확대 등 사업전문성 강화뿐 아니라 경영혁신 제고를 위해 성과와 능력중심의 인재관리, 윤리 투명경영, CSR(사회공헌 활동) 확대 등 지속가능경영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