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치면 노예" 수억원車 옆 소심주차 '웃음'

머니투데이
  • 조미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2,003
  • 2012.01.29 17: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난 쫄지 않았어"라는 제목의 사진이 인기다.

사진 속에는 두 대의 차량이 옆에 맞붙어 주차돼 있다.

왼편에 주차된 차는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라는 이름의 외제차이다. 2001년 출시 이후 총 4099대 밖에 생산되지 않은 고급차다. 가격대는 수억원을 호가한다. 반면 오른편에는 국산 중형차가 주차되어 있다.

글의 작성자는 사진과 함께 "저 차 사이드 백미러와 내차 값이 같지만. 난 과감히 옆에 세웠다"라는 글을 덧붙여 폭소를 유발한다.

더욱 재밌는 것은 외제차와 멀찍이 떨어져, 주차선을 이탈해 서 있는 국산차의 모습.
"(외제차에) 스치면 3대가 노예"라는 속설을 의식이라도 한 듯 떨어져 있는 모습이 우스꽝스럽다.

누리꾼들은 사진을 인용하며 "눈물난다" "차가 눈치보는 거 같애" "(국산 중형차의)대담함에 박수를 보냅니다" "씁쓸하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