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의대출신'완득이 엄마' 이자스민, 한국남편 잃고…

머니투데이
  • 이지영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39,333
  • 2012.01.30 11: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나라 비대위, '사회적 소수자' 공천 대폭 확대 일환 비례대표 검토

ⓒ영화 '완득이'
ⓒ영화 '완득이'
29일 한나라당은 '4·11 총선'의 비례대표 후보로 필리핀 귀화 여성 이자스민(35)씨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여성·탈북자·다문화 가정·장애인 등 '사회적 소수자' 공천을 대폭 확대하기로 한 가운데 최근 박근혜 비대위원장과 이 씨가 한 행사장에서 조우해 인사를 나누기도 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 씨는 필리핀 국립대 의대를 다녔고 지역 미인대회에서 입상한 경력도 있는 재원이다. 지난 1995년 한국인 항해사와 결혼했고, 1998년 귀화했다. 이주여성을 위한 봉사단체 '물방울 나눔회' 조직, 다큐멘터리 번역, 외국인 대상 한국어 강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지난 6일에는 한 언론사가 주최한 행사에서 '미래를 이끌어갈 여성 지도자상(賞)'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씨는 서울시 공무원 1호로 지난해 7월부터 외국민생활지원과에서 계약직으로 일하고 있다. 또 영화 '의형제'와 '완득이' 등에 출연하기도 했다. 특히 흥행작인 '완득이'에서 주인공 완득(유아인)의 어머니로 분해 대중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 씨의 남편은 지난 2010년 피서지에서 물에 빠진 딸을 구하려다 심장마비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현재 1남 1녀를 혼자 키우고 있다.

한나라당은 지난 2010년 6·2 지방선거 때 이 씨를 서울시의회 비례대표 후보로 영입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최종 명단에는 누락시킨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의선 선구안 통했다"…동남아 우버 '그랩' 상장에 대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