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MB의 순발력, "'여수'로 2행시 지어주세요"하자…

머니투데이
  • 진상현 기자
  • VIEW 77,845
  • 2012.02.01 15: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명박 대통령이 '2행시' 실력을 뽐냈다. 1일 여수에서 열린 '여수엑스포 성공개최 다짐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여수로 내려가는 KTX에서다.

이 대통령은 기차안에서 청와대 어린이 기자단인 푸른누리기자단, 자원봉사자, SNS서포터즈 등 40여명과 '미니 기자회견'을 가졌다.

회견 말미에 서울대 물리학과에 재학 중인 한 학생이 이 대통령에게 '여수'로 2행시를 지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이 대통령은 "갑자기 생각이 잘 안난다"면서 잠시 망설이더니 "여! 여러분 여수엑스포에, 수! 수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기를 기대합니다"라고 답해 박수를 받았다.

이어 사회자가 질문한 학생에게 2행시를 부탁하자, 이 학생은 "여! 여수엑스포의 슬로건은, 수! 숨쉬는 연안, 살아있는 바다입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대통령도 "숨을 수움으로 잘했다"면서 "물리학자의 자질이 보인다"고 칭찬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이날 확장 개통된 KTX 편으로 여수를 방문, 덕충동 여수엑스포조직위원회 사무실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15개 광역시도 단체장들과 오찬 간담회를 하고 엑스포 성공 개최와 지역 발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여수 엑스포 준비에 중앙 정부는 물론 온 국민들의 힘을 모아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이 대통령은 박람회장을 시찰한 뒤 행사 관계자, 지역 유력 인사, 지역 주민 등 800여명이 참석한 `여수엑스포 성공개최 다짐대회'에 참석해 격려사를 했다.

이 대통령은 대회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작고한 장승우 전 여수엑스포조직위원장, 허동수 GS칼텍스 회장에게 박람회 유치에 기여한 공로를 들어 훈장을 수여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