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고용지표 개선에 공화당 '평가절하' 안간힘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2.06 13: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주 발표된 미국 고용지표의 '깜짝' 개선이 9개월 남은 대선 가도에 새로운 변수로 등장했다. 민주당이 반색하고 있는 반면 공화당 측은 고용지표 개선 의미를 평가 절하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로렌스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가 5일(현지시간) ABC '디스위크'에 출연해 "지난 주 고용지표는 미국 경제가 옳은 길을 가고 있음을 보여 준다"고 평가하자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한 공화당 유력 대선 후보 미트 롬니의 경제자문 글렌 허바드는 고용지표 개선이 구직자 감소에 따른 결과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행정부 시절 경제자문위원회장을 역임했던 허바드는 실업률 산출 시 포함되지 않는 구직 포기자들이 늘어나며 실업률이 하락했다고 주장하며 "세금정책, 건강보험, 금융개혁과 규제(오바마 정부 정책이)가 실제로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무엇을 할 수 있는 지에 대한 진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2008년 존 맥케인 대선 캠프에서 경제자문을 맡았던 더글라스홀츠 에아킨도 CNN에 출연해 "실업률이 다시 상승할 것"이라며 "미국 경제는 여전히 꾸준한 일자리 증가가 필요하며 갈 길이 멀다"고 주장했다.

5일 네바다 경선에서 승리한 롬니는 실업률 하락과 관련 "민간 부문에 있는 미국인들의 혁신 덕분이지 대통령 때문이 아니"라고 말했다. 롬니는 이날 네바다주 재계 리더들과의 조찬에서 "미국 경제가 회복될 것이라고 믿지만 회복세가 현 정부 정책으로 인해 더 늦춰지고 있다"며 고용지표 개선 의미를 깎아 내렸다.

미국 노동부가 지난 4일 발표한 1월의 비농업부문 고용지표는 예상을 훨씬 뛰어넘었다. 지난 1월중 새로운 창출된 일자리는 24만3000개에 달했다. 시장 전망치 14만 건을 크게 웃돌았을 뿐만 아니라 최근 9개월 내 최대다. 지난해 12월 8.5%까지 하락했던 미국 전국 실업률은 1월 8.3%를 기록하며 역시 8.3%를 기록했던 2009년 2월 후 가장 낮았다.

오바마 정부는 고용지표 발표 후 입장표명에 상대적으로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표 개선 자체가 오바마의 재선에 유리한 요소인데다 미국 경제가 여전히 유럽 부채 위기 악화 등의 위험 요소에 취약해 회복세가 다시 부진한 신호를 보일 경우 역풍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아직 많은 미국인들이 일자리를 갖지 못했지만 (지난 주 고용지표를 볼 때) 미국 경제가 더 강력하게 성장하고 있으며 회복속도가 빨라졌을 보여 준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의회에 실업수당과 급여세 감면 연장 안 승인을 요청하며 의회에 "경제 회복을 둔화시키지 말라"고 직접적으로 말했다.

고용지표 발표 직후 앨런 크루거 백악관 경제자문위원장도 "급여세율을 감면을 연장하고 올해 말까지 계속해서 긴급 실업수당을 지급해야 한다"며 오바마 정부의 일자리 창출 공로를 부각시켰다.

한편 앨리스 리빌린 브루킹스연구소 선임 연구원은 CNN에 출연해 "실업률의 점진적인 하락과 함께 좋은, 느린 속도의 회복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며 "미국 경제 미래의 핵심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대통령과 협력해 미국의 장기부채 문제를 다루는 데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당 간의 교착상태가 다른 어떤 것보다 미국 경제에 큰 타격을 입힐 수 있는 가장 큰 위협요소"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與 "다주택 내년말까지 팔아라" 2023년부터 양도세 기준 변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