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자문형랩, 펀드 제꼈다..한국운용랩 12.87% 1위

머니투데이
  • 임상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2.06 11: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證 1월 평균수익률 6.88% 국내 주식형펀드 5.98% 앞질러

지난해 유럽 재정위기에 따른 수익률 악화로 고전했던 증권사의 자문형 랩어카운트(이하 자문형랩)가 새해 들어 주식형펀드 수익률을 앞질렀다.

6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이 판매하는 24개 자문형랩(설정액 50억원 이상)의 지난 1월 평균수익률은 6.88%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시장수익률(코스피지수 등락률, 7.12%)보다 낮은 성과이지만 국내 주식형펀드 평균(5.98%)보다는 약 1%포인트 가량 높은 수익률이다.

자문사별로는 한국투신운용이 자문을 담당한 '한국운용랩1호'가 12.87%의 월등한 수익률로 1위를 차지했다. 시장수익률 대비 5.7%포인트, 자문형랩 평균 대비 6.88%포인트 높은 수익률이다.

한국운용랩1호에 이어 레오투자자문의 '레오랩1호' 10.66%, 에이스투자자문의 '에이스랩2호' 9.86%, 유리치투자자문의 '유리치랩1호' 9.32% 등이 뒤를 이었다.

자문형랩 1위인 브레인투자자문의 '브레인랩'도 8.04%로 시장수익률과 자문형랩 평균 대비 초과 수익률을 올렸다.

이에 반해 프렌드투자자문의 프렌드랩(6.07%), KTB자산운용의 KTB랩(6.02%), 오크우드투자자문의 오크우드랩(5.58%) 등은 평균을 밑돌아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자문형랩 수익률이 호전된 것은 지난해 부진했던 포트폴리오를 전기전자, 화학, 건설 등 1월 상승업종 위주로 바꿨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 투자자문사 대표는 "자문사들이 지난해 주로 투자했던 자동차, 정유업종의 업황회복이 더디자 지난해 말부터 전기전자(IT), 건설 등 상승종목으로 위주로 포트폴리오를 재정비했다"고 말했다.

문성필 한국투자증권 고객자산운용본부 본부장은 "지난해 시장하락으로 잠시 소외되었던 자문형랩 상품이 최근 시장상승과 함께 수익률이 개선되며 다시 투자자의 관심을 받고 있다”라며 “시장에 좀 더 적극적으로 투자하고자 하는 고객에게 적합한 상품”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