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파에 '초대형 고드름' 낙하 주의보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2.07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주택과 아파트에 초대형 고드름 가장 많아.."발견 시, 곧바로 119에 신고해야"

한파에 '초대형 고드름' 낙하 주의보
고층 건물 외벽에서 녹아내리던 눈이 대형 고드름으로 얼어붙으면서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7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기습적인 폭설이 내린 지난달 31일 이후부터 지난 5일까지 119에 신고 된 고드름제거 요청이 62건에 이른다.

고드름제거 119 신청은 갈수록 해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소방재난본부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 2009년 14건에 불과했던 건수가 2010년 270건으로 20배 가까운 폭발적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에는 무려 782건의 신청 건수를 기록했다.

월별로는 1월 달에 840건(72.5%)으로 가장 많았고 2월에는 170건(19.5%)으로 나타났다. 12월과 3월에도 각각 42건(6.9%), 14건(1.1%)을 기록했다.

장소별로는 주택과 아파트가 676건(63.4%)으로 가장 많았으며 빌딩·사무실이 235건(22%), 시장 92건(8.6%)순으로 나타났다.

최웅길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고드름이 떨어지면서 시민들이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고층이나 건물 외벽에 붙은 대형 고드름을 발견했을 시에는 119에 제거요청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