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디도스 수사' 총정리, 검·경 "윗선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2.09 16: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 윤갑근 차장검사가 지난달 6일 중앙선관위 DDos 공격 사건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 윤갑근 차장검사가 지난달 6일 중앙선관위 DDos 공격 사건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지난해 10월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일 아침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홈페이지에 한꺼번에 대량의 접속을 유발해 시스템을 마비시키는 디도스(DDos, 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이 들어왔다.

투표소 문의를 위해 홈페이지에 접속했던 사람들이 불편을 겪게 되면 재보궐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는 공격이었다.

디도스 공격 수사를 시작한 경찰은 지난해 12월9일 최구식 의원 전 비서 공모씨(27), 공씨의 고향 후배인 IT업체 G커뮤니케이션즈 대표 강모씨(26)와 직원 등 4명을 구속하며 '공씨의 단독범행'이라고 결론지었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박희태 전 국회의장 의전비서 김모씨(30)와 G사 직원 차모씨(27)등 3명을 추가로 구속했으며, 디도스 공격에 연루된 사람은 총 7명으로 '공씨와 김씨의 공동범행'이라고 지난달 6일 발표했다.

하지만 경찰과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에도 디도스 공격이 알려지면서부터 의혹이 제기됐던 '윗선'의 개입에 대한 궁금증은 해결되지 않은 채 여전히 남았다.

수사 당국이 발표한 디도스 공격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지난해 10월께 G사 대표 강씨는 최구식 의원비서 공씨와 얘기하던 중 경쟁 도박 사이트를 디도스 공격으로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자랑했다.

강씨의 말을 들은 공씨는 국회의장 비서 김씨와 함께 선관위 홈페이지에 장애를 발생시켜 투표소 검색을 방해하기로 모의했다. 투표소 찾기 기능을 마비시키면 투표율을 낮추게 돼 특정 후보자에게 유리하게 되리라는 막연한 기대 때문이었다.

김씨는 범행의 대가로 지난해 10월20일 공씨에게 1000만원을 송금했으며, 이 돈은 G사 대표 강씨의 계좌로 들어갔다.

이후 공씨는 재보선 전날인 10월25일 오후 9시부터 11시30분 사이 친구인 G사 감사 차씨와 G사 대표 강씨에게 전화를 걸어 선관위와 박 시장 후보 홈페이지에 대한 디도스 공격을 부탁했다.

대표 강씨는 평소 경쟁 도박사이트에 대한 디도스 공격을 담당한 G사 직원 김모씨에게 범행을 지시했다. G사 직원 김씨는 26일 새벽 1시께 테스트 공격을 거쳐 오전 5시부터 8시께까지 디도스 공격을 감행했다.


지난해 12월9일 황운하 경찰청 수사기획관이 디도스 공격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News1 송원영 기자
지난해 12월9일 황운하 경찰청 수사기획관이 디도스 공격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News1 송원영 기자


디도스 공격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지난해 12월9일 공씨와 공씨의 지시를 받은 뒤 직원들에게 공격을 지시한 G사 대표강씨, 이를 실행한 직원 김모씨(27)와 황모씨(26)를 구속 송치하며 공씨의 단독범행이라고 결론지었다.

경찰은 공씨와 공범 4명의 계좌와 신용카드, 이메일, 통화내역 등을 분석했지만 배후 인물의 존재를 입증할 수 있는 자료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준비자금과 대가제공, 범행을 사전에 준비한 정황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은 박희태 전 국회의장 의전비서 김씨와 최구식의원 전 비서 공씨, G사 대표 강씨 사이의1억원의 돈거래를 확인한 사실을 수사 발표에는 빼놓았다가 뒤늦게 공개해 부실·은폐 수사 논란을 빚었다.또 경찰이 매일 아침 청와대에 수사상황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져 청와대 외압설을 불러일으켰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지난달 6일 박희태 전 국회의장 의전비서 김씨와 G사 직원 차씨, 강씨를 추가로 기소하는 등 총 7명을 구속기소하며 경찰과 달리 '공씨와 김씨의 공동범행'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윗선'은 없으며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경찰과 같은결론을 내렸다.

박희태 전 국회의장 의전비서 김씨가전달하고최구식 의원 전 비서 공씨의 계좌를 통해강씨의 계좌로 들어간1억원 중에서도 1000만원만 디도스 공격의 대가라고 봤으며, 9000만원에 대해서는 개인간의 돈거래로 결론지었다.

검찰은 최구식 의원의 처남이 사후에 이들과 접촉한 것도 범행 관련성이 없으며, 재보선 전날 김씨 등과 저녁식사를 했던 청와대 행정관 박모씨 등도 범행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