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구식 "디도스 특검, 협조하겠지만 더 나올 건 없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2.09 16: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최구식 무소속 의원은 ‘디도스 특검법’(2011년 10월26일 재보궐선거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홈페이지에 대한 사이버테러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이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데 대해 "진실이 명백히 밝혀지길 누구보다 바라는 사람으로서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특검 수사에 무조건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배포한 입장 자료에서 "주변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하며 자숙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자신의 전 비서가 이번 사건에 연루된 사실을 염두에 둔 것이다.

그러나 그는 "경찰과 검찰로부터 이미 가혹할 정도로 철저하게 수사 받은 사람들이 또다시 장기간에 걸쳐 2~3중의 고통을 당할 걸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최 의원은 특히 "이번 사건이 성립되려면 투표소를 못 찾게 하는 부정선거란 게 존재해야 하는데, 투표소 위치는 통지표에 나와 있고 동사무소나 구청에 물어봐도 알 수 있다"며 "실제로 투표소를 못 찾은 사람이 있었냐. 선거 결과는 어땠냐"고 반문했다.

최 의원은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를 다운시켜서 투표소를 못 찾게 하면 선거에서 이긴다는 전제가 성립돼야 공격 지시나 은폐·축소, 꼬리 자르기가 가능하다"면서 "전제가 무너지면 그 위의 모든 게 무너진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상식적으로 이 사건은 배후가 있을 수 없다. 그래서 그토록 수사해도 아무 것도 나오지 않은 것이고 아무리 특검을 해도 나올 수가 없는 것"이라며 "이런 사실을 뻔히 알면서 수십억원의 혈세를 써가며 특검까지 가는 우리의 정치 현실이 안타깝고 국민에게 송구하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