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민간 이산가족 교류 지원금 인상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2.09 16: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조영빈 기자= 제3국을 통한 민간 차원의 이산가족 교류에 대한 지원액을 상향 조정했다고 통일부가 9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산가족교류경비지원에 관한 지침'의 개정을 통해 상봉에 대한 지원액을 기존 3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올렸다.

생사확인을 위한 지원금액은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상향조정하고 생사확인 후 교류지속에 대해서는 기존 50만원을 유지키로 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브로커 비용 등을 포함해 생사확인에는 180만~300만원, 상봉에는 460만원~600만원 가량이 들어가는 점을 고려해 지원 규모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간차원의 이산가족 교류는 통상적으로 중국 등 제3국에서 중개인을 통해 생사확인, 서신교환, 상봉 등의 형태로 이뤄지는 것으로 정부는 지난 1998년부터 이에 대해 일정 금액의 지원금을 제공해왔다.

한편 민간차원의 이산가족 교류는 지난 1990년부터 지난해까지 생사확인의 경우 모두 3845건이 이뤄졌으며 제 3국상봉과 서신교환은 각각 1739건과 1만1418건이 성사됐다.

이에 대한 정부 지원금은 지난 1998년 6700만원이 쓰여진 이후 지난해 까지 모두 32억3700만원이 쓰여진 것으로 집계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정세균·최태원·정의선 만난다…SK·현대차도 '수소동맹'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