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건강칼럼]'스마트'하게 살 빼는법?

머니투데이
  • 윤장봉 대한비만체형학회 공보이사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877
  • 2012.02.13 13: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건강칼럼]'스마트'하게 살 빼는법?
'스마트'라는 단어가 유행처럼 쓰이고 있습니다. 원래 스마트의 뜻은 '몸가짐이 단정하고 말쑥하다'는 것이지만 요새는 '똑똑하다. 영리하다'는 의미로 더 많이 쓰이고 있습니다.

진정으로 '스마트'하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제 생각에는 막연한 경험적 결론이 아닌 논리적이고 과학적인 결론을 추론해 내는 것이 스마트한 것 아닐까요.

제가 전문하고 있는 '비만, 지방흡입'을 예로 든다면 '매일 아침, 저녁 바나나 두 개씩 먹으면 살이 빠진다네', '인터넷에서 봤는데 지방흡입만 했는데 체중이 30kg 줄었데∼' 같은 것이 막연한 경험적, 또는 추론적 정보입니다.

하지만 '바나나 하나가 100kcal 정도니까 아침저녁 두 개씩 바나나 먹는다면 하루 400kcal 정도는 먹은 것이고, 그렇다면 점심을 600kcal 정도 먹었다면 운동 안 해도 체중은 줄었겠군', '지방흡입을 어느 부위를 했는지 모르지만, 전신 지방흡입을 했다고 하더라도 줄일 수 있는 지방량이 약 15kg 정도니까, 지방흡입 수술 후에 체중도 많이 줄였나 보군' 이렇게 결론을 내리는 것이 보다 스마트한 것일 겁니다.

최근 스마트폰이 대세로 떠오르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뉴(New)-고열량, 저영양식품 알림-E'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무료로 배포한다고 합니다.

이 앱은 식품의 포장지 바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인식하면 ‘고열량, 저영양식품’ 여부를 판정해 준다고 합니다.

특히 열량에 대해 지식이 약한 소아, 청소년의 경우, 자신들이 먹으려고 하는 음식을 직접 판단할 수 있게 도와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는 되는 군요.

이상하게 그 나이의 아이들은 '몸에 나쁘니까 먹지 마라'는 부모님 말에는 별로 귀를 기울이지 않지만, 검색이나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의 결과는 귀담아 듣는 편이니까요.

물론 초기이기 때문에 제 기대만큼 스마트하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꾸준히 개발하고 발달시킨다면 건강식품에 대한 가이드라인으로서 좋은 도구가 돼 주리라 생각합니다.

어떤 면에선 애당초 안 좋은 음식에 대한 허가를 좀 더 명확하게 해준다면 더 좋으리라 생각되지만, 몸에 좋지 않은 담배를 만들어 파는 곳이 또 국가인 것을 생각하면 그나마 다행인 것 같기도 합니다.

하지만 좀 더 생각해 보면 '이런 판단을 모두 스마트폰에 맡겨 버린다면, 우리는 진정한 주체는 없어지고, 스마트 폰이 시키는 대로 판단해 버리는 우둔한 생물이 돼 버리는 것은 아닐까?'하는 걱정도 됩니다.

내비게이션이 발달하면서 오히려 방향감각은 떨어지고, 내비게이션 없이는 운전을 못하는 불안증 환자가 늘어나는 것과 비슷하게 말입니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