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T, 불법 텔레마케팅 뿌리뽑는다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2.15 11: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회사차원 텔레마케팅 없다" 선언…불법업체 고발 등 강력대응

MTIR sponsor

SK텔레콤 (300,000원 상승17000 6.0%)이 불법 전화영업(텔레마케팅)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불법업체에 대해서는 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는 한편 회사 차원에서 텔레마케팅을 통해 단말기 판매나 이동전화 가입을 유도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공개 선언했다.

SK텔레콤은 15일 "최근 급증하고 있는 불법 전화영업을 뿌리 뽑기 위한 전사 차원의 강도 높은 제재 방안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지난해 1~9월까지 9개월 간 월 평균 2000여 건이었던 불법 전화영업 관련 문의가 같은 해 12월 2만1000건으로 폭증하는 등 지난해 4분기부터 스마트폰을 판매하는 불법 전화영업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특히 불법 업체들이 이통사의 '특판팀', 'VIP센터', '우수대리점' 등으로 사칭해 '공짜폰', 'VIP특별조건' 등 허위광고로 고객들을 현혹시키는 행위가 빈발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전사에 '불법 전화영업 경보'를 발령하고, 불법 전화영업 업체와 공모한 대리점, 판매점의 제재를 강화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했다.

예컨데 기존에는 판매점이 불법 전화영업 업체와 공모한 사실이 밝혀지면 해당 매장에 한해 영업정지 등 제제를 취했지만 이제는 불법 전화영업 업체와 공모한 판매점과 판매점을 관리하는 대리점, 관리 대리점의 모든 매장에 대해 영업정지 제재를 취하고, 일정기간 관리수수료를 50% 이상 축소한다.

실제로 SK텔레콤은 불법 전화영업 업체와 공모한 판매점과 해당 매장을 관리하는 대리점 20곳을 적발, 이들을 영업정지 시켰다.

또 불법 전화영업 업체와의 공모가 의심되는 매장에 대해 집중 감시활동도 이뤄진다. 고객에게 받은 제보를 토대로 불법 전화영업 업체를 추적하고, 적발된 텔레마케팅 업체에 대해서는 신고, 고발 조치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불법 전화영업 전담반을 고객센터 내에 설치해 불법 전화영업으로 피해를 입었거나 진위를 확인 하는 고객 문의에 최대한 신속하게 대응, 피해 최소화에 나서기로 했다.

이밖에 불법 전화영업의 피해를 주의하라는 안내를 전체 고객에게 문자메시지로 발송하고, 고객공지·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불법 전화영업 의심사례를 공유하는 등 전방위로 고객 안내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조우현 SK텔레콤 영업본부장은 "SK텔레콤은 전화로 스마트폰 판매, 번호이동 등 영업을 하지 않는다"며 "별도의 상담 요청 없이 걸려오는 스마트폰 판매 전화는 일단 의심하거나 전화를 중단하는 것이 최선책"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웨이퍼 치켜든 바이든…선택 강요 받는 삼성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