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천안 서북서 "임산부폭행 논란 사건 신속 수사"

머니투데이
  • 황인선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9,664
  • 2012.02.18 18: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종업원, 배 찬 적 없다 주장"… 채선당 사과글 "사실확인 후 가맹해지"

(출처=천안 서북경찰서 트위터)
(출처=천안 서북경찰서 트위터)
외식 프랜차이즈 채선당의 한 가맹점에서 임산부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인터넷에서 논란이 되고있는 가운데, 이와 관련해 천안 서북경찰서가 신속하게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종욱 천안 서북경찰서장은 18일 서북서 트위터를 통해 "이번 채선당 사건과 관련하여 사건 일체를 인수받아 신속히 조사하겠습니다"라고 글을 시작하며, "다소 양측의 주장이 엇갈린 부분이 있어 공정하게 수사하여 한 점 의혹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임산부 건강과 태아의 빠른 쾌유를 빕니다"라고 비난 여론이 한쪽으로 쏠리는 것을 경계하기도 했다.

지난 17일 한 인터넷 카페에는 임산부인 한 여성이 천안의 한 채선당 지점에서 종업원을 '아줌마'라고 불렀다가 말싸움이 붙어 폭행당했다는 글이 올라왔으며, 해당 글이 트위터 등을 통해 급속 확산돼 논란이 됐다. 한편 이 여성은 "경찰은 합의하라는 식으로 말했다"고 주장해 네티즌들은 경찰도 비난하고 있는 상태다.

천안 서북서에 따르면 현재 양측의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글을 올린 여성은 폭행을 당하면서 "임신 중이라고 거듭 말했다"고 주장하지만, 채선당의 종업원은 "임신 중인 사실을 몰랐으며, 배를 걷어찬 적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종업원은 일부 폭행 사실만 시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채선당은 이 논란과 관련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글을 올리고 "사실 확인 뒤 가맹해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 채선당 홈페이지 사과 공지글
↑ 채선당 홈페이지 사과 공지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쑥쑥 오르는 '전세대출 금리'…"집 없는 것도 서러운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