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최악 토네이도, 2세 여아 기적적 생존...가족은 모두 사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3.04 14: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고두리 기자=
AFP=News1
AFP=News1


최소 37명이 목숨을 잃은 미국 중서부 토네이도의 와중에 2세 어린이가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다고 AFP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제의 어린이는 토네이도가 휩쓴 인디애나주 뉴피킨의 무너진 주택 옆 들판에서 발견됐다.

구조 직후 이 어린이는 인디애나주 루이스빌에 있는 어린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건강상태는 매우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어린이 옆에서 발견된 어머니(21)와 아버지(20), 3세와 생후2개월 된 형제·자매는 모두 숨졌다.

미국 ABC뉴스는 뉴피킨에서 64km 떨어진 첼시에서 발생한 토네이도로4세 자녀를 놓친 어머니의 가슴아픈 사연도 소개했다. 이 어머니는 자신의 가슴에 아이를 꼭 껴안고 있었지만 거센 바람은 그의 품에서 아이를 빼앗아갔다.

2일 발생한 토네이도로 인해 인디애나주 14명, 켄터키주 18명, 오하이오주 3명, 앨라배마주 1명, 조지아주 1명 등 최소 37명이 사망하고 수백명이 부상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일리노이주 등 중서부 일대에 발생한 토네이도로 13명이 숨진 것을 합하면 이번 토네이도로 인한 사망자 수는 50여명에 이른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사망자와 유가족을 향해 애도를 표하고, 연방긴급사태관리청에 피해현장을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