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임채민 장관, "길게 가자는 것이 일괄 약가인하 취지"

머니투데이
  • 김명룡 기자
  • 2012.03.07 09: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한상의 조찬간담회 참석…"약가인하 정책에 제약사 동참" 당부

임채민 보건복지부 장관이 "일괄약가 인하는 제약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건강보험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기 위해 꼭 필요한 정책"이라며 "제약사가 약가인하 정책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임채민 장관은 7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주최한 CEO조찬 간담회에 참석, '복지사회와 기업의 역할'을 주제로 한 강연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임 장관은 "제약 산업을 곤경에 빠트리기 위해 약가를 떨어트렸다고 생각하지 말아 달라"며 "(장기적인 관점에서)길게 가자는 것이 일괄약가 인하의 취지"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약 사용에 드는 비용이 OECD국가에 비해 과도하게 높은 수준"이라며 "건강보험의 지속가능성에 문제가 있는 만큼 의료공급자의 양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제약업계는 정부의 일괄 약가인하 정책이 부당하다며 집단 소송을 준비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 임 장관은 "소송을 막을 수는 없는 것 아니냐"면서도 "잘 해결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임 장관은 일괄 약가 인하 이후에도 국내 제약 산업이 붕괴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임 장관은 "국내 제약업계는 시장규모가 협소한 상황에서도 규모가 큰 다국적제약사와 대항하며 건전하게 성장해 왔다"며 "제약 산업이 발전의 잠재력을 갖고 있는 만큼 이번 정책에 동참해 주기를 부탁 한다"고 당부했다.
↑ 서울=뉴스1) 박지혜 인턴기자=  임채민 보건복지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CEO 초청 조찬간담회에서 '복지사회와 기업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 서울=뉴스1) 박지혜 인턴기자= 임채민 보건복지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CEO 초청 조찬간담회에서 '복지사회와 기업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