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남표 총장, KAIST교수협 '명예훼손' 경찰 고소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3.08 13: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해 잇따른 학생들의 자살로 촉발된 KAIST 학내 분규 사태가 교수들의 총장퇴진 요구에 이어 이번에는 특허도용 논란까지 이어지며 결국 경찰 고소사건으로까지 이어졌다.

8일 대전 둔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40분쯤 '서 총장의 특허 가로채기 의혹'을 제기한 이 학교 교수협에 대해 서 총장과 학교측 명의로 고소장이 접수돼 조사에 들어갔다. 피고소인은 교수협 관계자 3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이날 먼저 서 총장을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벌였다.

학교 측 관계자는 "사실규명이 끝나지 않은 사안을 가지고 학교와 기관장의 명예가 훼손된 채로 현 국면이 지속된다면 학교 운영에도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어 이번 수사의뢰는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학교 교수협은 지난달 24일 학교 측에 발송한 서신을 통해 서 총장이 A교수의 '해상부유물동요방지장치' 특허를 가로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즉각 반박자료를 내고 해당 교수가 담당 변리사에게 직접 전화해 발명자를 임의로 서 총장으로 바꾼 것인데 해당 교수가 전화를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거짓말"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한편 특허도용 논란의 당사자인 A교수는 문제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지난 7일 "이번 일은 자연인 서남표와 (나와의)개인적인 사건으로 교수협을 고발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지금 들어가도 될까?…"내년 더 위기, 바닥 신호는 이것"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