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스코건설, 중소기업과 단열재 공동 개발

머니투데이
  • 이군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3.12 16: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스코건설, 중소기업과 단열재 공동 개발
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은 중소기업과 함께 고성능 단열재를 개발했다.

포스코건설과 고무발포단열재 생산 전문기업인 ㈜하이코리아는 중소기업청의 '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사업' 제도를 통해 소방설비 배관용 고성능 적색단열재를 개발했다고 12알 밝혔다.

현재 건물내 소방설비 배관은 국가화재 안전기준에 따라 표면 색상을 적색으로 하도록 돼있다. 그러나 아직 난연성 기준이 없어 화재 때 추가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또 보통 흑색 단열재 위에 적색 테이프로 감아 시공하기 때문에 인건비 및 시공시간이 늘어난다.

포스코건설은 이같은 단점을 해소하고 건축물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하이코리아와 함께 소방배관에 쓰이는 고온용 친환경 적색 고무발포 단열재를 개발하게 됐다.

이 단열재는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실험결과 기존 단열재에 비해 내열성·난연성이 우수할 뿐만 아니라 포름알데히드와 6대 유해물질이 없어 성능 및 친환경성을 모두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기존 고무발포단열재를 사용할 때보다 공사원가를 약 13%까지 절감할 수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단열재는 시범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국내외 현장에 점차 확대 적용할 방침"이라며 "앞으로도 우수 중소기업 발굴과 공사품질 향상을 위해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