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남 나주시, 도로굴착 주민불편 최소화 추진 (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3.28 15: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나주=뉴스1) 김한식 기자=
전남 나주시가 28일 개최한 도로굴착 유관기관 회의 모습./사진제공=나주시  News1
전남 나주시가 28일 개최한 도로굴착 유관기관 회의 모습./사진제공=나주시 News1

전남 나주시(시장 임성훈)는 유관기관과 협력해 도로굴착에 따른 주민 불편 최소화하겠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이날 나주시청 이화실에서 한국전력과 KT,한국가스공사, 해양도시가스와 한국수자원공사 등 지하시설물 사업발주 5개기관 관계자들과 ‘도로굴착 복구관련 기관단체장 회의’를 갖고 효율적인 사업추진과 안전대책 마련에 협조할 것을 다짐했다.

이들 기관들은 올해 계획된 총연장 80㎞에 57개 굴착사업장과 14㎞에 25곳의 포장사업을 추진하면서 굴착구간과 시기를 조정하거나 덧씌우기 작업 등을 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또협의를 통해 ▲지하시설물 사업 발주때 데이터베이스(DB)구축 예산확보와 공간정보 부서의 승인 ▲사업 권역별 세분화와 시기 조정 ▲도로굴착 예고제와 관계기관간 연석회의 개최 등에 협조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에 따라나주지역에서는 앞으로 지하매설물의 잦은 굴착과 복구로 인한 시민불편은 물론 중복투자로 인한 예산낭비가 상당부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임성훈 시장은 이날회의에서 “기관별로 도로굴착과 포장사업이 이뤄지면서 시민들은 교통혼잡과 예산낭비, 각종 안전사고로 행정전반에 대한 불신을 초래하고 있다”며 “지난 2월에 도로굴착 실무진 회의를 갖고 실태를 점검한 결과, 1억2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하고 교통혼잡을 줄이는 효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그는 “관련기관의 도로굴착 대부분이 전기와 가스, 수도 등 생활형 공사이기 때문에 해당기관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해서 조정회의를 갖게 됐다”면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유관기관 대표들도 “사업내용과 시기가 서로 달라서 불가피하게 공사를 진행하느라 시민들에게 불편을 주는 경우가 많았다”며 “기관간에 최대한 협조를 해서 공사의 효율을 높이겠다”고 호응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