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한·미 FTA 활용 잘하려면 이것만은 챙기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3.28 15: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코트라(KOTRA)가 28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활용수칙 5계명'을 제시했다.

코트라는 우선 '바이어 홍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우리나라에 비해 한미 FTA 인지도가 낮기 때문에 바이어들에게 FTA 발효 사실과 구체적인 이점을 제시해야 한다.

실제 지난 2월 뉴욕에서 개최된 한국섬유전에서 참석한 바이어 102명 중 취급 품목의 관세 철폐 일정을 알고 있는 이들은 절반도 안됐다.

코트라는 두 번째로 '원산지 검증, 홈페이지부터 챙겨라'를 꼽았다.

코트라는 미국이 원산지 검증작업을 강화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이에 대비해 영문 사이트에 회사소개를 충실히 하고 국내의 공장 내외부 사진과 기계류 등의 생산설비 내역을 게재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 투입원자재 및 생산공정 기록을 전자시스템이라 스캔을 해 파일형태로 보관해 둬야 세관이 자료를 요청했을 때 신속히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원산지 증빙서류를 철저히 관리하지 않으면 관세, 내국세, 수수료를 합산한 금액의 4배에 달하는 벌금을 내야하는 수가 생긴다.

코트라는 세 번째로 명심해야 할 점으로'관세 인하가 만병통치약은 아니다'를 제시했다.

가격만큼 중요한 것이 물류시스템, 사후관리(A/S), 인증 등 비(非)가격적 요소다.

특히 미국의 섬유·의류 유통업체의 경우 재고부담을 줄이기 위해 '공급자 주도형 재고관리(VMI)'를 사용있기에 납품업체가 알아서 적정 재고 수준을 유지하고 적시에 재고를 보충해야 한다. 따라서 납품업체를 선정할 때 미국내 물류시스템을 갖추고 있어야 하는지 점검해야 한다.

코트라는 네 번째로 '사전에 최종 판매가격을 체크하라'라고 조언했다.

사실 관세 인하에 따른 이익은 전적으로 바이어에게 달렸다.

가령 가격 경쟁이 치열한 품목의 경우 관세 인하분이 최종 판매가격에 반영돼 품목의 가격이 싸지겠으나 반대의 경우 바이어가 관세 인하분을 마진으로 챙겨 그 효과가 전혀 나타나지 않을수도 있다.

따라서 관세 인하분이 일정 부분 가격 인한에 반영되거나 광고 등 마케팅 비용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사전에 바이어와 충분한 협의가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코트라는 '소량 주문에도 적극 검토하라'고 조언했다.

코트라는 "관세가 인하됐다고 당장 대량 주문으로 이어지진 않는다"며 "미국 바이어들은 수시로 소량 주문을 통해 제품을 검증한 뒤 대형주문을 하기에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 유럽연합(EU)와의 FTA 발효 후에도 몇몇 한국 업체는 현지 실정에 맞지 않는 주문량을 고집해 거래가 실패된 사례가 많다.

윤재천 코트라 시장조사실장은 "한미 FTA라는 좋은 밥상이 차려졌는데, 제대로 어떻게 먹을지 몰라 우왕좌왕한다면, 말짱 도루묵이다"며 "세밀한 부분까지 FTA 활용 전략을 수립함으로써, 대미 수출확대 기회를 최대한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