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삼성家, 고 이창희 씨 부인·장남 "소송 안한다"

  • 이지원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3.28 17: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차남인 고 이창희 전 새한미디어 회장의 부인 이영자씨와 장남 이재관씨는 이건희 회장을 상대로 한 상속소송에 참여할 뜻이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고 이창희 씨의 차남인 고 이재찬씨의 유가족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상대로 1천억원대의 주식인도 청구소송을 낸 바 있습니다.

이창희 전 회장의 부인과 장남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이번 소송을 두고 이병철 선대회장의 차남 측이 소송에 합류했다고 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이번 소송은 자신들의 뜻과 무관하다" 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병철 회장의 유산 문제는 이미 다 정리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