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총선 후보와 식사한 28명에 최고 50배 과태료 부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3.28 16: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주=뉴스1) 김춘상 기자= 전북선거관리위원회는 4ㆍ11총선에 출마한 후보자를 위해 지지를 호소하고 음식물을 제공한 자원봉사자 A씨를 군산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전주지검 군산지청에 고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북선관위에 따르면 A씨는 총선 후보자 B씨의 선거사무소에서 청년층을 관리하는 자원봉사 활동을 하면서 사전에 현직 군산시의원 등 4명과 공모해 식사 모임을 개최한 뒤 참석자 19명에게 식사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관위는 후보자 B씨에 대해서도 식사 모임을 사실상 주최하고 자원봉사자인 A씨에게 식사 대금을 지불하도록 지시했을 것으로 추정돼 수사의뢰를 했다.

선관위는 또 선거구민 9명을 모이게 해 음식물을 제공하고 후보자를 소개하며 지지를 부탁한 현직 무주군의원 C씨를 고발하는 한편, 식사 자리에 참석한 총선 후보자 D씨에 대해서도 상호 공모 관계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돼 수사의뢰 했다고 말했다.

선관위는 음식물을 제공받은 28명에 대해 제공받은 음식가액의 최고 50배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