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새누리, 당 후보 트위터 잇단 '폭파'에 강한반발

머니투데이
  • 김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3.28 18: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범죄행위나 다름없어, 검찰 즉각 수사해야"

새누리당이 총선을 앞두고 소속 후보들의 트위터 계정이 폭파된 것에 대해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논평을 냈다.

이훈근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은 28일 새누리당 홈페이지에 올린 '트위터 계정 폭파 배후 수사에 나서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4.11 총선거를 앞두고 홍사덕, 김종훈 후보 등 새누리당 후보들의 트위터 계정에 대한 공격이 잇따르고 있다"면서 "계정폭파는 범죄행위나 다름없으며 검찰은 즉각 수사에 나서 배후를 밝혀 낼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트위터 계정 폭파는 선거를 방해하려는 불순한 의도를 가진 특정 집단의 조직적인 개입이 있지 않고는 불가능한 사이버 테러"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논평 전문.


4.11 총선거를 앞두고 홍사덕, 김종훈 후보 등 새누리당 후보들의 트위터 계정에 대한 공격이 잇따르고 있다.

트위터 계정 폭파라 일컬어지는 사이버 공격은 특정 계정을 여러 사람이 한꺼번에 차단하거나 스펨으로 신고해 폐쇄시켜버리는 신종 사이버 테러로, 여권 후보뿐만 아니라 친여 성향 유권자들의 트위터 계정까지 무차별 공격 대상이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는 계정 전체의 10%가 한 시간 이내에 그 계정을 스팸으로 신고하면 해당 계정을 자동으로 차단하는 기능을 갖고 있는데, 이 기능을 역이용해 다수의 계정을 동원해 일시에 스팸으로 신고하는 방법으로 목표 계정을 차단시키는 공격을 가하고 있다.

다시 말하면 어느 한 개인의 돌발적인 행동이 아닌 선거를 방해하려는 불순한 의도를 가진 특정 집단의 조직적인 개입이 있지 않고는 불가능한 사이버 테러인 것이다.

이같은 계정폭파는 트위터라는 소통 공간에서 건전한 선거운동 정보의 유통을 차단시키려는 악랄한 범죄행위나 다름 없다.

검찰은 선거 운동을 명백하게 방해하려는 목적으로 자행되는 트위터 계정 폭파 범죄에 대해 즉각 수사에 나서 배후를 밝혀낼 것을 촉구한다.

2012. 3. 28.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 이 훈 근

새누리당 홈페이지 캡처(//www.saenuriparty.kr/)
새누리당 홈페이지 캡처(//www.saenuriparty.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