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BS 새노조 "靑, 단체로 '멘탈붕괴'했나" 반박

머니투데이
  • 황인선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476
  • 2012.03.31 18: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찰문건 2008년부터 3년사이 만들어진 것…거짓말도 격조있게 하라"

청와대 민간인 불법사찰 문건을 입수해 공개한 전국언론노동조합 KBS 본부(KBS 새 노조)가 청와대의 해명을 전면 반박했다.

청와대는 31일 "KBS 새 노조가 폭로한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사례 2600여건의 대부분인 80% 이상이 '노무현 정부' 시절 이뤄졌다"며 "총선을 앞두고 사실 관계를 왜곡한 정치 공세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출처=전국언론노조 KBS본부 트위터)
(출처=전국언론노조 KBS본부 트위터)
이에 KBS 새 노조는 같은 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청와대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이들은 "새 노조가 보도한 민간인 사찰 문건은 지난 2008년부터 2010년까지 3년 사이에 만들어진 것이고, 이명박 대통령이 취임한 날은 2008년 2월 25일"이라며 "청와대 주장에 따르면 80%인 2095건이 2008년 1월 1일부터 2월 24일까지 이뤄졌다는 뜻이다 거짓말도 격조있게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KBS 새 노조는 또 "청와대 해명을 보면 어쨌거나 자기들이 민간인 사찰했다고 인정한 것"이라며 "미안하단 말은 없고 윽박만 지른다 단체로 멘붕(멘탈붕괴)한 것이냐"고 비꼬았다. '멘탈 붕괴'는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은 상황을 뜻하는 신조어다.

앞서 KBS 새 노조는 지난 30일 오전 자체 제작 뉴스 '리셋 KBS뉴스9'를 통해 청와대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내부 문건 2916건 중 일부를 공개했다. 새 노조는 다음주 '리셋 KBS뉴스9'를 통해 추가로 문건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종부세 9억 수정...'집값 원상복귀' 포기 선언한 文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