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문재인 "靑 참여정부 때 사찰? 막가자는 것"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01 08: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산=뉴스1) 곽선미 기자=
4.11 총선 민주통합당 문재인(부산 사상) 후보가 31일 오후 부산 북구 화명동 롯데마트 인근에서 북강서을에 출마한 문성근 후보의 지원유세에서 문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News1 양동욱 기자
4.11 총선 민주통합당 문재인(부산 사상) 후보가 31일 오후 부산 북구 화명동 롯데마트 인근에서 북강서을에 출마한 문성근 후보의 지원유세에서 문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News1 양동욱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은 31일 청와대가 '민간인 불법사찰 80%가 참여정부 시절 이루어졌다'고 주장한 데 대해 "그야말로 막가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고문은 이날 밤 자신의 트위터(@moonriver365)에 글을 올려 "불법 사찰 문건에 대한 청와대 주장이 어이없다"며 "참여정부에서는 불법 사찰, 민간인 사찰 등은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야말로 막가는 것이다. 잘 됐다"며 "불법 사찰 전체 문건 한장도 남김없이 다 공개하라. 어떻게 뒷감당을 할지 보겠다"고 주장했다.

문 고문은 이에 앞서 지난 30일과 31일 부산지역 유세과정에서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불법 사찰은 국가의 근간을 무너뜨린 범죄행위"라며 "참여정부 때 같았으면 탄핵이야기가 열번도 더 나왔을 것"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정치와 눈을 맞추다 - 눈TV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창업주가 남긴 마지막 질문…"부자는 나쁜 사람인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