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열차 80번은 유임승차 20번은 무임승차'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01 15: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전ㆍ충남=뉴스1) 강순욱 기자=
이해찬 세종시 후보와 대전지역 야권연대 후보들이 1일 민주통합당 대전시당사에서 청와대의 불법사찰을 규탄하고 있다. News1
이해찬 세종시 후보와 대전지역 야권연대 후보들이 1일 민주통합당 대전시당사에서 청와대의 불법사찰을 규탄하고 있다. News1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 체인지 2012 대전 100인 위원회 공동선거대책위원회는 1일 민주통합당 대전시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청와대 하명 국민 불법사찰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이 자리에서 이해찬 후보(세종시)는 “이번 사안은 민주화에서 절대 있을 수 없는 사안”이라며 “이번 사건에 청와대와 대통령이 관여돼 있다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2600여 건의 사찰자료 중 80%가 참여정부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80%의 수치는 맞지만 내용은 전혀 다르다”며 “참여정부 당시의 것은 경찰청의 김 모 직원이 공식 업무로 공직자들을 감찰한 합법적인 기록이다. 그래서 남아있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직자에 대한 감찰은 당연한 것이지만 민간인 사찰은 업무상 일이 아닌 몰래 한 것 아니냐”며 “건수가 80%라는 것으로 민간인 사찰을 호도할 것이 아니라 당시 공직윤지지원관실 8개 팀이 민간인 사찰한 것을 전면적으로 공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이어 “박정희 정권 때 중앙정보부에 끌려갔던 적이 있는데 1주일에 한 번씩 8년 치 동향보고가 돼 있는 것을 보았다”며 “마치 일기장을 보는 것처럼 발가벗겨진 기분이었는데 이번 사건을 보면서 다시 박정희 시대로 돌아간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근혜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은 사건이 터지면 남의 일처럼 특검을 실시하자고 하는데 그동안 실제 특검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는 선거 때까지 시간을 끌려는 꼼수로 이번 사건은 특검을 하자고 해서 피해갈 수 있는 일도 아니다”고 지적했다.

박병석 후보(서구갑)는 “이번 사건은 열차를 100번 탔는데 80번은 돈 내고 타고 20번은 돈 안내고 탄 것”이라고 비유했다.

그는 이어 “국회 정무위에서 (민간사찰 문제가) 뜨거운 논란이 있을 당시 한나라당은 청와대 관련설을 부인하며 민주당을 공격했었다”며 “새누리당은 지금에 와서 관계가 없다고 국민들을 또 한 번 속이려 하는데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공식적으로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워터게이트로 미국의 닉슨 대통령이 물러난 사건은 WH(White House) 두 글자 때문이었다”며 “이번 사건 역시 문서에 BH(Blue House)라고 나와 있지 않느냐”는 말로 청와대 하명사건임을 강조하며 이명박 대통령을 압박했다.

박범계 후보(서구을)는 “청와대의 말처럼 민간인 사찰에 참여정부가 관여돼 있다면 왜 증거인멸을 시도하고 로비를 했겠느냐”며 “그들이 노무현 대통령을 보호하기 위해 그랬겠느냐. 사찰 내용을 모두 까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인준 체인지 2012 공동대표도 “BH라는 곳의 상식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궁금하다”며 “그렇게 국민을 우롱하고 조롱할수록 국민의 분노는 커질 것이며, 걷잡을 수 없는 국민적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해찬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 후 대전 중구와 동구, 서구을 지역을 돌며 지원유세를 펼친 뒤 대전지역 야권단일후보들과 만찬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