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석우 지경장관 "에너지시설 안전대책 7월 발표"

머니투데이
  • 유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02 14: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고리·보령 등 연이은 사고로 국민께 죄송…안전 최우선 문화 정착시킬 것"

홍석우 지경장관 "에너지시설 안전대책 7월 발표"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사진)은 2일 "에너지시설 안전제도 개선대책을 오는 7월 중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장관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1차 에너지시설 안전점검 민관합동위원회'에 참석해 "고리 원전 1호기와 보령화력발전소 등 에너지시설의 연이은 사고로 국민께 심려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장관은 "이번 위원회는 이런 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예방대책을 마련하는데 목적이 있다"며 "객관적인 사고 원인과 위험을 발견해 근본적 제도 개선을 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문화를 구축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는 6월부터 1차 점검을 하고 그 결과와 향후 개선대책을 7월 중에 발표할 예정"이라며 "필요하면 그 이후에도 이행점검단을 운영, 개선대책의 실효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장관은 최근 잇따른 에너지시설 안전사고와 관련해선 "시설 노후화 뿐 아니라 안전규정을 관행적 위반하는 안전불감증도 주요 원인"이라며 "또 비용절감, 효율중심의 경영평가, 기업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규제 완화의 역효과 등이 종합적으로 작용했다"고 진단했다.

이 자리에서 민간위원을 대표하는 윤기봉 민관합동위원장(중앙대 교수)는 "안전점검의 핵심은 객관성과 전문성"이라며 "이를 확보하기 위해 대학, 연구기관, 검사시관 등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가들로 위원회가 구성됐다"며 "각 부문별로 사고를 유발하는 원인을 발굴하고, 총괄반에서 제도 개선방안을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특히 "에너지시설 안전관리는 정부만 주도하는게 아니라 국민과 정부가 함께 해야 한다"며 "일례로 국민들의 노력으로 에너지소비를 줄이면 발전설비 점검기간을 충실히 확보할 수 있어서 사고를 줄일 수 있다"며 국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이어 "무엇보다 에너지 설비를 운영하는 기관과의 적극적인, 솔직한 소통만이 안전문화를 정착시키는 지름길"이라며 "앞으로 적극적인 소통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에너지시설 안전점검 민관합동위원회는 총괄반, 전력반, 석유반, 가스(공공)반, 원전반, 광산반, 민간가스시설반 등 7개 분과로 구성됐으며 정부와 민간 전문가 총 30여명으로 구성됐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