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중공업, 전기車 배터리시장 진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02 15: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김민구 기자= 현대중공업이 전기자동차 배터리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이를 통해 기존 조선·해양·플랜트·엔진기계 외에 친환경 사업에도 진출해 전기차 배터리 등 미래 먹거리 사업에도 진출할 방침이다.

현대중공업은 2일 서울 계동사옥에서 캐나다 전기차 부품업체 매그너 이카와 '배터러 합작법인 서명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과 매그너는 전기차 배터리를 공동 연구개발하고 양산하기 위해 총 2억달러(2255억원)를 4대 6 비율로 투자해 캐나다 온타리오 주에 생산 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14년부터 연간 1만팩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할 방침이다.

현대중공업은 또 유럽과 미주에 총 8개 공장을 세워 2018년 40만팩, 2020년 80만팩으로 생산규모를 늘려 2020년에는 북미와 유럽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30%를 차지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매그너는 글로벌 톱5 자동차 부품업체로 현대중공업이 1992년부터 20년간 수행해온 전기차 전장품 연구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며 "지난 2010년에는 프랭크 스트로나흐 매그너그룹 회장이 직접 현대중공업 울산본사를 찾아 현장을 둘러봤다"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은 전기차 배터리 시장 진출을 통해 풍력, 태양광 산업과 연관된 전력저장장치 기술을 확보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전력저장장치는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생산된 전력을 미리 저장해 날씨 상태에 따라 변동이 심한 발전량에 대비한다.

현대중공업이 현재 진행중인 태양광과 풍력사업이 경쟁력을 갖기 위해 반드시 확보해야 할 기술이다.

이충동 현대중공업 부사장(그린에너지사업본부장)은 "유럽과 북미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선점하고 전력저장장치 사업도 적극 추진하는 등 사업다각화를 본격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1년 그린에너지사업본부를 신설해 친환경 대체에너지 사업을 본격화 했다.

현재 충북 음성과 전북 군산에 각각 국내 최대 규모의 태양광 공장과 풍력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충북 오창에는 박막태양전지 공장 '현대아반시스'를 지어 국내 친환경에너지 시장을 이끌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