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靑 "윤리지원관실 청와대출입 195회? 열심히 일했다고 칭찬할 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02 16: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서봉대 기자= 청와대 측이 민간인 사찰정국과 관련, 연 사흘째 야당 등의주장과 요구를적극 반박하고 나섰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일 오후 뉴스 1과의 통화에서 민주통합당 측이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직원들의 청와대 민정수석실 출입(195회)을 거론하며 청와대에의 사찰보고가 사실로 확인됐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청와대 출입은 정상적인 일"이라며 "지원관실 직원들이 민정수석실에 보고하는 것은 통상적인 일"이라고 반박했다.

또 "공격할 게 아니라 직원들이 열심히일하고 있다고 칭찬해야 할 일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노무현 정부때총리실 조사심의관실이 김영환 의원을 사찰했다는 청와대 측주장을 민주당이'감찰이전의 첩보수준'이라고 반박한 데 대해서도" 첩보수준이 아니라 조사한 것으로 분명히 사찰이다"고 재반박했다.

이어"사찰이란 표현 자체는 나쁘다거나 좋다는 개념을 담고있는 게 아니며조사하는 행위는 모두 사찰이다. 감찰도 같은 말"이라고 주장한 뒤 "사찰이 불법이냐 아니냐는 별도 차원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또 "김 의원사찰 사례를 거론한 것은 문재인 민주통합당 총선후보가 '참여정부때 조사심의관실이 있었지만 민간인이나 정치인 사찰은 상상할 수 없었다'고 주장해 이를 반박하기 위해서 였다"며"그러나 김 의원 사찰이 불법이라고 지적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의해 연예인 사찰이 이뤄졌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그런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한 핵심 관계자도 이와 관련, "당시 청와대 근무자를 토대로 탐문조사중이지만 아직까지 그런 지시나 보고가 있었다는 것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다른 고위 관계자는 야권이 'BH 하명' 이란 부분을 부각시키는 데 대해"DJ 정부 등 어느 정부에서나 BH 하명이란 게 있었다. 진정이나 투서 등이 우리나라의 경우 청와대로 집중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며"현 정부 출범 초기 조사기관을 없앴으나 공무원 기강이 많이 풀리고 해서 다시 만들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공무원 100만명을 관리하려면 이렇게 (조사를) 안하면 큰 일이 난다"며"공무원들의 일탈을 막는, 기강을 바로잡은 행위"라고 강조했다.

현 정부의 사찰문건 중 2건이 검찰수사대상이 됐던 점에 대해서도 "일을 하다보면 에러도 있을 수 있다"며 "0.5%정도의 실수는 범할 수 밖에 없다"는 등 큰 문제가 아니란반응을 보였다.

한편 핵심 관계자는 김대중ㆍ노무현 정부때 총리실 조사심의관실이 정치인ㆍ민간인 대상 불법계좌추적을 했다는 내용의 청와대 관계자를 인용한 언론보도에 대해 "그런 게 있었는지 없었는지, 가타부타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정치와 눈을 맞추다 - 눈TV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