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일련번호 찍힌 '5000만원 관봉', 민간사찰 윗선 밝힐 열쇠?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04 18: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오마이뉴스 <이털남>
@오마이뉴스 <이털남>


류충렬 전 국무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이 장진수 전 주무관에게 전달한 5000만원의 띠지 번호와 지폐 일련번호 일부가 공개됨에 따라 검찰의 윗선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4일 오마이뉴스의 팟캐스트 방송 <이슈 털어주는 남자>(이털남)는 류충렬 전 국무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이 장진수 전 주무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5000만 원의 사진 5장을 공개했다. 5만 원권 100장씩 10개 묶음다발은 장 전 주무관의 증언대로 '관봉(官封)' 형태로 포장돼 있다.

'관봉'은 한국은행이 돈을 출고할 때 포장하는 형태로 지폐 100장 묶음 10다발을 비닐로 압축 포장한다. 시중은행이 띠지 한 장을 사용해 세로로 한번 묶는 것과 달리 한국은행은 가로와 세로로 두 번 둘러 십자 형태로 묶는다.

이 사진은 장 전 주무관이 류충렬 전 관리관을 통해 돈을 전달받고 집에서 휴대전화로 찍었다가 삭제한 것으로, 재수사에 나선 검찰에 임의제출했다가 최근 돌려받아 복구했다.
이와 관련 검찰 관계자는 "그 휴대전화에서 복구한 자료중에 관봉 관련 사진이 있는 지는 분석중"이라고 밝혔다.
이 사진에는 지폐의 일련번호와 띠지 번호를 확인할 수 있어 자금출처를 규명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중은행은 현금으로 2000만 원 이상을 인출할 경우 금융정보분석원에 그 내용이 자동으로 기록된다.

이와 관련 한국은행 관계자는 "은행권에 번호 부여하는 데 이를 통해 한국은행에 납품한 시기와 장소(본점, 지역)은 파악이 가능하지만, 한국은행에서 금융기관 요청에 의해 무작위로 나가기 때문에 어느 금융기관으로 가는 지는 알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금융당국 관계자는 "결국 검찰의 수사의지에 달린 문제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수사권을 가진 검찰이라면 추적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