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부산지역 '고리1호기 폐쇄' 목소리 갈수록 커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04 19:1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부산ㆍ경남=뉴스1) 박동욱 기자=
반핵부산시민대책위가 지난 2일 기장군청 앞에서 농성을 시작하면서 시위를 하는 모습.  News1
반핵부산시민대책위가 지난 2일 기장군청 앞에서 농성을 시작하면서 시위를 하는 모습. News1


4·11총선과 맞물려 부산지역에서 고리1호기 폐쇄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는 4일 오전기장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리1호기 폐쇄 보류와 핵발전소 추가건설을 인정하는 찬핵후보는 입장을 철회하고, 총선 후보자는 국민이 요구하는 탈핵발전 정책실현을 분명히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부산지역 총선 후보자 67명에게 고리1호기 폐쇄 여부에 대한 답변서를 발송한 결과, 고리1호기 폐쇄에 소극적인 '찬핵 후보'16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들 찬핵후보 명단을 곧 온라인에 공개할 방침이다.

대책위는 이에 앞서 지난 2일부터 7일까지 기장군청 앞에서 시민 농성을 계속하고 있다.

한편기장군 장안읍발전위원회는 4일 오후 고리원전 앞에서 주민 2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집회를 열어 고리 1호기의 즉각 폐쇄를 촉구했다.

장안읍발전위는 "올해 초 중고납품 비리에 이은 고리1호기 비상전력 공급중단 사고와 사고은폐는 고리원전에서도 일본 후쿠시마 원전과 같은 사고가 일어날 수 있음을 보여줬다"며 "그동안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이 안전하다고 말한 것들은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다"고 비난했다.

발전위는 이날 집회에서 '고리원전 즉각 폐쇄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하고 한수원 사장, 원자력안전위원회 이사장의 즉각 퇴진을 요구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