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업자금사정 1년 만에 반등…여전히 '흐림'

머니투데이
  • 강경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08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한상의 조사…2분기 자금사정지수(FBSI) 전망치 '92'

기업자금사정 1년 만에 반등…여전히 '흐림'
기업들의 자금사정 여건이 4분기 만에 반등했다. 하지만 여전히 기준치에 미달하면서 기업들의 자금사정이 당분간 여의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전국 500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2분기 '기업자금사정지수'(FBSI)를 조사한 결과 '92'로 4분기 만에 상승했다. 하지만 여전히 기준치인 '100'에 미치지 못하면서 자금사정 악화가 지속될 전망이다.

기업들은 자금사정 악화 이유로 '매출감소'(75.9%), '수익성 감소'(15.3%), '제조원가 상승'(8.8%)을 차례로 꼽았다. 대한상의 측은 "투자·수출이 회복세지만 유가상승, 유럽 재정위기 등 불안요인으로 기업들의 자금난이 크게 개선되기는 힘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자금사정지수는 기업들의 자금흐름을 수치화한 것으로 0∼200 사이로 표시된다. 100을 넘으면 전 분기에 비해 해당 분기 자금사정이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의미한다. 100미만이면 그 반대다.

기업규모별로 보면 대기업(102)은 자금사정이 개선될 것으로 보이지만 중소기업(90)은 여전히 어려움이 지속될 전망이다. 업태별로는 제조업(94)보다는 비제조업(90) 자금사정이 상대적으로 좋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조달 시장상황은 2분기 전망치가 '96'으로 전분기보다 올랐지만 여전히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았다. 자금조달 항목별로는 기업어음(100)을 제외한 주식(98), 회사채(98), 제2금융권(97), 은행(96)이 모두 기준치에 못 미쳤다. 재무상황은 '94', 수익성은 '94', 현금성 자산은 '99'로 조사됐다.

자금조달 애로사항으로는 '금리부담'(42.0%), '매출채권 회수 부진'(37.9%), '까다로운 신규대출 및 만기연장'(12.4%), '외환 변동성 확대'(5.9%), '정부의 자금지원 축소'(1.2%), '어음 할인 부진'(0.6%)을 차례로 답했다.

경기둔화 시 금융권 대출태도 변화를 묻는 질문에는 '별다른 태도변화가 없다'는 응답이 68.9%로 가장 많았지만 '평상시보다 보수적으로 운영한다'는 응답도 30.3%에 달해 기업이 자금을 필요로 하는 시기에 금융권이 오히려 대출을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혁부 대한상의 금융세제팀장은 "대기업 자금사정은 다소 나아지고 있지만 중소기업 자금난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들이 유동성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총액대출한도 및 정책금융 확대, 대출요건 완화 등 정부와 금융권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