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투표 현장] 문재인 "더 좋은 정치, 더 나은 세상 가는 과정되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11 08:4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부산=뉴스1) 곽선미 기자=
제19대 국회의원선거 부산 사상에 출마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아내 김정숙씨가 11일 오전 엄궁동 롯데캐슬아파트 경로당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2012.4.11 /뉴스1  News1 이동원 기자
제19대 국회의원선거 부산 사상에 출마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아내 김정숙씨가 11일 오전 엄궁동 롯데캐슬아파트 경로당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2012.4.11 /뉴스1 News1 이동원 기자


부산 사상에 출마한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상임고문)는투표일인 11일 "이번 선거가 더 좋은 정치, 더 나은 세상으로 가는 과정이 되길 바란다"며 "오늘은 무조건 투표다"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8시경 노란색 넥타이 차림으로 노란색 우산을 받쳐들고 모습을 드러낸 문 후보는 이날 부산 사상구 엄궁동의 한 아파트단지 내 경로당에서 투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투표를 해야만 더 좋은 정치,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다. 투표를 하지 않으면 나쁜 정치를 바꿀 수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후보는 "유권자들은 투표를 할 수 있는 권리가 있기 때문에 유권자라고 하는 것"이라며 "투표를 하지 않으면 나쁜 정치를 바꿀 수 없고 더 좋은 세상을 만들 수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투표는 권리이자 의무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권자들이 모두 투표장에 가셔서 소중한 한표를 행사함으로써 더 좋은 정치, 더 나은 세상을 함께 만들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문 후보는그동안의 선거운동 소회에 대해"이번 선거를 보며 우리나라 정치와 선거가 갈수록 황폐해진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이번 선거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의도적으로 혼탁하게 만들려는 세력이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기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이놈 저놈 다 똑같다는 정치불신을 야기해서 변화를 바라는 유권자들을 투표장에 가지 않게 만들었다"며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려는 술책이다"고 지적했다.

또 "그 때문에 우리 정치가 아주 품격이 없어졌고 아주 짜증나는 그런 정치, 선거가 됐다"며 "언론이 좀 분별을 해주면 좋은데 거기에 가세해서 선거를 더 혼탁하게 만드는 언론이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문 후보는 "이제 우리 유권자들이 분별을 해야 한다"며 "그런 술책에 흔들리지 말고 투표장에 가서 소중한 한표를 행사하고 투표의 의미를 되살리는 그런 통쾌한 선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문 후보는 '엄궁동 제7투표소'라고 적힌 투표장안내 팻말 앞에서 인증샷을 찍기도 했다. 그는 투표를 마친 뒤 기자들을 향해"수고하십니다"라고 했으며약식 기자회견 직후 주민들에게인사를 건넸다.

문 후보 측 한 관계자는 "후보는 일단 자택에 돌아가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며 "그 뒤 후보 사무실이나 모처에서 투표독려활동을 펼칠 계획이다"고말했다.

정치와 눈을 맞추다 - 눈TV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