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동영 후보님 투표소 다시 찾아가세요"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358
  • 2012.04.11 09: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동영 통합민주당 후보(강남을), 가족과 함께 투표…투표소 못찾아 '해프닝'

11일 서울 강남구 대치2동 제1투표소를 찾은 정동영 통합민주당 후보(강남을)가 부인 민혜경 여사와 투표후 '인증사진'을 찍고 있다.
11일 서울 강남구 대치2동 제1투표소를 찾은 정동영 통합민주당 후보(강남을)가 부인 민혜경 여사와 투표후 '인증사진'을 찍고 있다.
"후보님 투표소 잘못 찾아 오셨어요. 대치문화센터에 있는 제1투표소로 가세요."

11일 총선을 맞아 투표소를 찾은 정동영 강남을 후보(민주통합당)의 표정에 당황한 기색이 순간 스쳤다. 투표소에서 이뤄진 정 후보의 신분확인 절차 결과 명부에 이름이 없었던 것.

정 후보가 서울 강남구 은마아파트 경로당에 위치한 대치2동 제2투표소를 찾은 것은 이날 오전 8시20분쯤. 그는 부인 민혜경 여사와 첫째아들 정욱진씨와 함께 이곳에 투표를 하러 왔다.

하지만 은마아파트 5동에 사는 정 후보는 이 아파트 1~11동 사람들이 투표하는 제1투표소로 갔어야 했다. 제2투표소에는 은마아파트 12~20동 거주자들이 투표하게끔 돼 있다.

제2투표소 사람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투표를 준비하던 정 후보는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그리고 약 10분을 걸어 대치문화센터에 위치한 제1투표소에 도착해 투표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정 후보 선거캠프 관계자는 "우리쪽의 행정실수도 분명 있었다"며 "제2투표소쪽에 전화로 확인도 했는데 이상없다고 해서 맞는지 알았다"고 멋쩍어했다.

정 후보는 졸지에 걸어서 다시 투표소를 찾아 나서야 했지만 "어제 정신을 못차리고 푹 잤다"고 말하는 등 여유를 잃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투표 후에는 가족과 함께 '투표 인증사진'도 찍었다.

정 후보는 투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늘을 기점으로 경제민주화의 선봉에 내가 서게 될 것"이라며 "기분이 좋다"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이어 "승자독식을 종식하고 누구나 행복할 수 있다는 상식을 세워야 한다"며 "우리나라는 역사적 전환점마다 젊은이들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젊은 층의 투표를 독려했다.

그는 강남의 변화가 △경제민주화·복지국가·재별개혁의 실현 △승자독식 위주의 이명박 정부 노선에 대한 심판 등의 의미가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또 "마지막 한 방울의 땀까지 흘리며 최선을 다해 행복하고 유쾌했다"며 "유권자들의 변화에 대한 간절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는데 이 마음이 강남을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 후보가 유세를 한 서울 강남을 지역은 김종훈 새누리당 후보가 맞수로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