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성장동력 확보' 상장사 10% 불과

머니투데이
  • 강경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11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한상의 조사…'신성장동력 검토·추진 중'(45%) '추진계획 없다'(45%)

'신성장동력 확보' 상장사 10% 불과
국내 상장사 가운데 미래 먹거리인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수익을 내는 회사는 10%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600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신성장동력 발굴현황과 애로요인'을 조사한 결과, '신성장동력 발굴 여부와 추진 정도'를 묻는 질문에 '이미 확보해 수익을 내고 있다'는 응답은 10%였다. '사업화 검토·추진 중' 및 '추진계획 없다'는 각각 45%였다.

신성장동력을 확보했거나 추진하는 기업의 73.7%는 '신성장동력 사업과 기존 주력사업과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기존 주력사업과 관련된 분야'라고 답했다. '새로운 사업 분야'라는 응답은 11.9%에 그쳤다.

산업별로는 '녹색기술'이 27.3%로 가장 많았고 '정보기술(IT)융합'(23.0%), '신소재·나노'(14.0%), '고부가서비스'(12.2%), '바이오'(11.9%) 등이 뒤를 이었다. 주요 애로사항으로는 '신산업분야의 시장형성 미흡'(38.8%), '기술력 부족'(35.6%), '자금조달 난'(30.9%), '진입장벽 등 규제'(25.5%), '신사업 발굴의 어려움'(24.1%) 등을 차례로 꼽았다.

불안요인으로는 '해당 산업분야에 대한 세계적 과잉투자'(42.4%), '투자자금 대비 낮은 성공확률'(42.4%), '선진국 기업보다 기술개발이 뒤쳐질 가능성'(16.5%), '판로의 불확실성'(5.0%) 등을 꼽았다.

신성장동력 정책지원의 경우 기업의 만족도는 높지만 지원받기 힘든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지원을 받은 기업의 84.4%는 '유익했다'고 응답했지만, 실제로 정부지원을 받은 기업은 23%에 불과했다. 정부지원을 받은 적이 없는 기업은 '지원 대상에 해당하지 않아서'(54.2%), '지원받을 실익이 없어서'(20.6%), '지원제도가 복잡하거나 잘 몰라서'(19.6%) 등을 꼽았다.

정책개선과제로는 '자금·세제지원 확대'(71.3%), '기술개발지원 확대'(49.3%), '규제완화'(29.7%), '산업현실에 맞는 신성장동력과제 추가'(22.4%), '신산업분야 인력양성'(21.6%), '판로지원 확대'(14.2%) 등을 꼽았다.

박종남 대한상의 조사2본부장은 "기업생태계 변화에 따라 경쟁력을 상실하는 기업이 속출하고 있고 산업 자체가 경쟁력을 잃어버리는 경우도 있다"며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한 기업의 활발한 투자와 함께 정부도 기업현장에 맞게 정책지원을 개선,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