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정투표? 선거법위반? 트위터러 앞에선 '꼼짝마'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11 10: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김현아 기자=
제 19대 국회의원 선거가 일제히 시작된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중학교에 마련된 사당 제3동 제 1투표소를 찾은 유권자들이 투표하고 있다.2012.4.11/뉴스1  News1 머니투데이 홍봉진 기자
제 19대 국회의원 선거가 일제히 시작된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중학교에 마련된 사당 제3동 제 1투표소를 찾은 유권자들이 투표하고 있다.2012.4.11/뉴스1 News1 머니투데이 홍봉진 기자


11일 오전 트위터에는 제19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한 각종 불만, 의심, 고발 트윗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트위터가 선거 감시 기구가 된 듯한 분위기다.

"방금 투표완료 중 인증번호 절취 안 하고 용지를 줍니다. 심각한 부정투표가 예상됩니다. 비상상황입니다"

한 트위터러(@DanY*****)가 11일 오전 올린 트윗이다. 대전의 한 중학교에서 투표했다는 이 트위터러는 주진우 시사IN 기자에게 "실전에서 감시를 잘 해야 하는데 참관인들은 누가 선정하는지..."란 트윗을 보냈다.

다른 트위터러들은 "불안불안하네요", "선관위는 교육을 시킨건가? 이런 글이 자꾸 올라오지?", "젊은 사람들 유의하세요! 뭐 이런 걸 걱정해야 하나?", "이거 뭐야!" 등 선관위를 비판하는 답글을 달았다.
 News1
News1



투표소가 지하에 설치돼 있어 불편을 겪었다는 트위터러도 있었다. 트위터러 @dod****는 "석수2동 1투표소는 지하였다"며 "지하라는 말 없었잖아요! 지하면 화살표도 아래를 가리켜야죠"라고 불만을 표시했다. "1층은 불 꺼지고 밖엔 기표소도 하나 나와있고 마치 투표소 폐쇄된 듯한 분위기"여서 혼란을 겪었다는 주장이다.이 트위터러는 곧 선관위에 문의한 결과 '조치하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몇몇 트위터러는 트위터에 사진을 올려 선거법 위반 사례를 제보했다. 트위터러 @ado*****은 "투표소 반경 200미터 안에서무소속 후보의 선거운동 장면입니다"라며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이 트위터러는 이어 "경찰이 왔었지만 그냥 가고 계속 선거운동중이네요. 이거 잡아가야 하는 거 아닌가요?"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트위터러 @hi***  News1
트위터러 @hi*** News1



다른 트위터러(@hi***)도 "현재 모란역 11번 출구입니다. 이거 선거법 위반 아닌가요?"란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소개했다. 신영수 경기 성남시수정구 새누리당 후보의 선거운동원으로 보이는 여성과 길가에 놓인 홍보판넬을 찍은 사진이다.

이 트위터러는 잠시 후 선관위에 문의한 결과를 전했다. "투표당일에도 신고된 사무원은 후보 이름이 적힌 단순 투표참여 피켓을 들고 투표독려를 할 수는 있다"는 내용이다. 이에 트위터러는 "다른 곳에서도 비슷한 상황"이라며 "기다려봐야 할 듯"이라고 적었다.

정치와 눈을 맞추다 - 눈TV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