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엄마 내 자전거 못 봤어? '응 못 봤어'

머니투데이
  • 이채민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9,324
  • 2012.04.11 12: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엄마 내 자전거 못 봤어?' 게시물이 화제다.

공개된 사진에는 가정집 베란다에 놓인 자전거 한 대가 담겨있다. 눈길을 끌고 있는 것은 자전거를 뒤덮고 있는 나물이다. 자전거 손잡이와 몸체 등 한 곳도 빠짐없이 걸려있는 나물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엄마 내 자전거 못 봤어?'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어머니께 음식건조기 한 대 장만해 드려야 한다. 너무 웃긴다", "자전거랑 러닝머신의 최후의 모습", "'엄마 내 자전거 못 봤어?' 하고 물으면 '응 못 봤어' 하고 대답할 것 같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