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총선 표정] 투개표 상황 지켜보는 檢, 미묘한 긴장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11 13: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사진은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설치된 '서 있는 눈' 조형물에 비친 대검찰청 건물 모습.  News1 송원영 기자
사진은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설치된 '서 있는 눈' 조형물에 비친 대검찰청 건물 모습. News1 송원영 기자

제19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치러진 11일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는 오가는 민원인도 거의 없어 겉으로는 평온한 휴일 분위기를 보이고 잇다.

그러나총선 결과에 따라 검찰에 불어닥칠 후폭풍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어서미묘한 긴장감마저 느껴진다.

한상대 검찰총장을 비롯해 검찰간부 일부는 이날오전 일찌감치 투표를 마치고 오후 검찰청사로 출근해 투개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우선 민주통합당, 통합진보당 등 야권연대 측이 국회의원 과반수를 넘길 경우 올 하반기 검찰은 상당한 파란에 시달릴 것으로 예상된다.

야당이 줄곧 요구해온 검찰개혁 문제가 19대 국회의원 개원과 동시에 전면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민주통합당을 비롯해 야당 측은 19대 국회 개원 직후 사법개혁특위 재가동을 통해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폐지, 법무부-검찰의 이원화, 과도한 수사권 견제 등 검찰개혁 과제를 밀어붙일 태세다.

이미 민주통합당은 이번 총선의 10대 공약 중 하나로 검찰개혁을 전진 배치했다.

검찰총장의 친위대 격인 중수부를 폐지하고 이를 대체할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공수처)를 검찰 외부에 설치해 판·검사, 대통령 친인척 비리 등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를 보장하겠다는 의도다.

또 교정본부장을 제외한 법무부 인사가 현직 검사들로 채워져 있어 법무부가 검찰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폐단을개선할 계획도 세웠다.

이를 위해검찰국장을 제외한 나머지 부서의 실·국장은 개방형 직위로 전환해판사나 변호사,행정직공무원 등을 임명해야 한다고 민주통합당은 주장하고 있다.

이밖에도검찰총장을 국회에 출석토록 의무화하는 방안도 나왔다.

총선 결과로거대 야당이 출현한다면현재 재수사중인 '민간인 불법사찰' 문제가 국회 청문회 국면으로 넘어갈 가능성도 크다.

이럴 경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권재진 법무부장관의 출석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부실수사 논란을 낳고 있는 당시 1차 검찰수사팀의 주요 간부들도 줄줄이 국회로 불려나올 전망이다.
현재 검찰이 진행하고 있는 수사에도 상당한 압박요인으로 작용될 전망이다.

의원실 직원계좌에서 나온 뭉칫돈 7억원과 관련해 이명박 대통형의 친형인 이상득 새누리당 의원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은 총선 이후 본격적인 공개수사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문제와 조현오 경찰청장의 노무현 전 대통령 명예훼손 혐의에 대한 검찰수사도 본격 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야당 측 승리로 이번 총선이 귀결될 경우 검찰이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격랑에 내몰릴 수 있다는 점에서 총선 투개표 상황을 지켜보는 서초동의 긴장감이 그 어느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