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선관위 "'당선사례' 명목으로 금품·향응 제공 철저 단속"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11 14: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진동영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5일 오후 서울 종로 인사동 쌈지길에서 4.11 총선을 앞두고 연 '오늘은 좋은날' 4.11 콘서트서 선관위 캐릭터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는 이벤트를 열고 있다.  News1 이명근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5일 오후 서울 종로 인사동 쌈지길에서 4.11 총선을 앞두고 연 '오늘은 좋은날' 4.11 콘서트서 선관위 캐릭터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는 이벤트를 열고 있다. News1 이명근 기자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이성보)는 11일 총선 후 후보자가 '당선사례' 또는 '낙선사례' 명목으로 선거구민에게 금품이나 향응을 제공하는 행위를 철저히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당선·낙선사례 명목으로△선거구민 상대금품 또는 향응 제공 △방송·신문 또는 기타 간행물에 광고 △자동차를 이용한 행진 △집단으로 거리를 행진하거나 구호 등을 외치는 행위 △일반 선거구민을 모아 당선 축하회 또는 낙선 위로회를 개최하는 행위 △현수막 게시 등을 할 수 없다.
다만 선거운동에 사용했던 유세차량을 이용해 거리인사를 하거나 당선 또는 낙선에 대한 인사로 선거일 다음 날부터 13일 동안 해당 선거구 읍·면·동마다 1매의 현수막을 게시하는 것은 허용된다. 의례적인 감사 인사장을 보내는 것도 가능하다.

서울시선관위는 "선거가 끝나도 후보자 등에게 금품이나 음식물 등을 제공받거나 자원봉사의 대가를 받으면 최고 50배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고 유권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정치와 눈을 맞추다 - 눈TV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