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얼마전까지 민주당이…" 외신들 반응 보니

머니투데이
  • 최종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12 05: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외신들 "박근혜, 대권가도에 청신호 켜졌다"

주요 외신들은 11일 총선에서 새누리당이 과반수 의석을 확보하며 승리했다는 것을 상세히 전하며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의 대선가도에 '파란불'이 켜졌다고 분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새누리당이 과반수 의석을 확보함에 따라 물가상승과 성장둔화로 지지율이 하락했던 이명박 대통령은 집권 말기에 힘을 얻게 됐고, 박근혜 위원장은 대선가도에서 모멘텀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몇주 전만해도 민주당이 쉽게 이길 것으로 전망됐던 총선에서 여당이 과반수 의석을 확보하는 놀라운 결과가 나왔다"며 "이번 결과에 따라 박근혜 위원장은 대선가도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고 평했다.

AFP통신도 "이번 총선은 12월 대선을 앞두고 중요한 시험대였다"고 평가한 뒤 "대선 후보인 박근혜 위원장의 입지가 굳건해지게 됐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 역시 "여당이 총선에서 놀라운 승리를 거뒀다"며 "이번 총선 승리로 '선거의 여왕'으로 불리는 박근혜 위원장은 유력한 대선 후보로서의 위치를 공공히 하게 됐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경제격차 확대를 초래했다고 비판받는 이명박 정부와의 차별화를 강조했던 세누리당이 '정권심판'을 호소한 민주통합당을 제치고 제1당이 됐다"며 "선거전을 이끈 박근혜 위원장은 대선 출마에 탄력이 붙게 됐다"고 전했다.

일부 외신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준비 상황을 전하며 이번 총선에선 북한 문제보다는 국내 이슈가 유권자들의 표심에 더욱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AP통신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준비에도 불구하고, 북한 문제는 이번 총선에서 큰 이슈가 아니었다"며 "유권자들은 경제와 다른 국내 이슈에 더욱 민간한 반응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보수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새누리당이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 우위를 유지했다"고 성공 요인을 전한 뒤 "북한에 대한 제재에 소극적인 민주통합당이 패배함으로써 현재의 어려운 대북정책이 당분간은 유지될 전망이다"고 전했다.

향후 정국을 예상한 외신도 있었다. WSJ은 "집권 여당이 크지 않은 의석차로 승리함에 따라 대선 전까지는 국회에서 여야간 정치적 갈등이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