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근혜는 웃지만 김문수는 '찝찝'

머니투데이
  • 수원=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12 10: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도권에서 야당의 약진으로 최대 피해자는 총선 후 대권도전을 저울질 하던 김문수 경기지사다.

새누리당이 경기도내 52석 가운데 절반에 못 미치는 21석을 얻는데 그친 반면 29석을 얻은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의 2석 등 야권이 총 31석을 차지했기 때문이다.

18대 총선 당시 한나라당이 도내 전체 의석 51석 가운데 3분의 2가 넘는 32석을 차지했던 것과는 급격하게 기반이 바뀐 것이다. 야권은 이미 도의회도 장악했다.

특히 이번 총선에서 김 지사의 사람으로 차명진(부천소사), 임해규(부천원미갑) 의원 등이 낙선했다. 최소한의 손과 발도 잃은 셈이다.

갈 길은 먼데 타고 가야 할 말까지 드러누워 버렸다.

당장에 도정 수행에도 빨간 불이 깜박인다. 도내 국회의원의 과반이 넘는 31명이 야당 의원들로 채워지면서 주요 핵심 도정 추진에도 차질이 불 보듯 하다.

김 지사가 줄기차게 정부에 요구하고 있는 수도권 규제완화 정책에 대해 새누리당의 당론은 미온적인데 반해 민주통합당, 통합진보당 등은 국토균형발전을 이유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기 때문이다.

야심차게 추진해 온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도 일부 야당 의원들이 반대했던 전례를 보면 발목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화성 유니버설 스튜디오 건설, 고양 대곡~부천 소사 복선전철의 일반철도 전환 등 시급한 현안도 난항이 예상된다.

국회의원들의 정부 국고보조금 확보 지원이 절실한 상황인 점을 감안할 때, 여당의 대권 잠룡으로 부상한 김 지사에게 야당 의원들이 과연 도움을 주겠느냐는 것이다.

김 지사 측 관계자는 "도정이 어려워 질 수 밖에 없다. 지난 지방선거에서도 도의원 131명 가운데 65%인 74명의 야당 도의원들이 선출돼 무상급식 추진 등과 관련해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런 상황에서 도내 국회의원들까지 야당이 과반을 차지하면서 핵심 도정 수행이 어려운 것은 물론 도의 정책들이 많은 부분 국가 정책들과 맞닿아 있는 점을 감한할 때 예산 확보에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