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기업투자심리지수 '35.8' 그쳐 "투자할 곳 없다"

머니투데이
  • 강경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16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한상의 조사…'기계·전기·가스'만 기준치(50) 넘고 나머지는 밑돌아

기업투자심리지수 '35.8' 그쳐 "투자할 곳 없다"
올해 들어 신규투자처 부재 등 이유로 기업들의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1000여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올해 기업투자심리지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상반기 기업투자심리지수는 100점 만점에 35.8점에 그쳤다.

기업투자심리지수는 기업 투자의향 점수와 자금조달, 법제, 국내외 수요, 국내 신규투자처, 대내외 불확실성 여건 등 5대 투자환경 요소별 점수를 합산해 산정한다. 각 항목을 '긍정적'(100점), '반반'(50점), '부정적'(0점) 중 하나를 선택해 평균 내는 방식을 취한다.

업종별로 노후설비 교체수요가 많은 기계류가 50.9, 전기·가스는 50.3으로 기준치(50)를 웃돌았다. 이어 통신·방송서비스(47.7), 정보기술(IT)·전기전자(39.5), 자동차·운송장비(38.2), 운수·유통(37.3), 음식료(35.2), 섬유·의복·신발(34.5), 정유·석유화학(31.2) 순이었다. 조선(12.1), 건설(28.6), 철강·금속(28.6) 등은 투자심리가 매우 낮았다.

기업규모별로는 중소기업 투자심리지수가 32.2로 대기업(44.6)보다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된 것으로 드러났다. 기업형태로는 수출기업(38.9)이 내수기업(35.1)보다 나은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환경별로 보면 '국내 신규 투자처' 점수가 25.6으로 가장 낮게 집계됐다. 다음으로 '행정규제, 조세정책 등 법·제도 여건'(28.0), '세계경기·정책변화 등 불확실성'(28.1), '국내외 시장여건'(32.0), '자금조달 여건'(36.5) 순이었다.

하반기 투자심리지수는 49.2점으로 상반기보다 상승했지만, 여전히 기준치를 밑돌았다. 업종별로는 자동차·운송장비(67.1), 운수·유통(65.1), IT·전기전자(58.4), 기계류(54.8), 통신·방송서비스(54.0), 전기·가스(51.8) 순이었다.

정책과제를 묻는 질문에는 '환율·원자재가 안정'(29.1%), '저리자금조달 확대'(26.0%), '입지, 환경 등 규제완화'(18.2%), '법인세, 상속세 등 세제개선'(15.9%), '연구개발(R&D) 및 신성장산업 발굴지원'(7.2%) 등으로 응답했다.

전수봉 대한상의 조사1본부장은 "하반기 글로벌 경기회복 기대감으로 투자심리가 개선될 것으로 보이지만 신흥국 경기 위축, 선거에 따른 급격한 정책 변화 우려 등이 상존해 완전 회복은 어려울 것"이라며 "신규투자처 발굴 지원, 규제·세제 개혁 등 정책적 지원과 함께 경제정책 예측 가능성을 높여 경영환경 불확실성을 낮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하루만에 또 최고치…"호텔·음식료 등 내수주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