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승부조작 연루 전 프로축구 선수 사망, 자살 추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16 11: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해인 기자= 프로축구 승부조작에 연루돼 선수자격이 영구 박탈된 전 프로축구선수 이경환(24)이 숨졌다.

인천 경찰에 따르면 이경환은 지난 14일 인천 시내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일단 투신자살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경환은 2009년 대전시티즌에 입단해 두시즌 동안 42경기를 뛰었다.

2011년 수원 블루윙즈로 이적했으나 프로축구 승부조작 사건에 연루되면서 선수자격 영구박탈 및 직무자격 영구상실의 징계와 보호관찰 3년에 사회봉사 300시간의 처벌을 받았다.

홀어머니를 모시고 살던 이경환은 생계에 대한 고민과 내달 군입대를 앞두고 갈등해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경환의 사망은 지난해 5월30일 호텔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정종관, 지난해 10월19일 성남자택서 목숨을 끊은 이수철 전 상주감독에 이어 승부조작 사건에서 비롯된 세번째 비극이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文대통령 기사에 '악플' 쓴 병사…"상관모욕 유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