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새누리, "조사 결과 보고..." 김형태·문대성 출당 유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16 13: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유대 기자= 새누리당은 성추행 논란이 제기된 김형태 경북 포항 남·울릉 국회의원 당선자와 박사학위 논문표절 의혹을 받고 있는 문대성 당선자의 당적 문제와 관련, "진상 조사와 법적 공방의 결과에 따라 당의 입장을 정하겠다"며 16일 결정을 유보했다.

황영철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전체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김 당선자의 경우 법적 공방으로 가고 있고, 문 당선자의 경우 학교 측에서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법적 공방과 학교 측의 입장이 정리가 되면 당이 신속하고 확실한 입장을 내놓겠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사실 확인이 되면 그것에 따라 당이 (조치를) 할거니 더 되풀이 할 필요가 없는 얘기 같다"며 두 당선자를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당 비대위는 당 차원의 자체 조사단이나 윤리위원회 구성도 이날 회의에서 논의를 했지만 학교 판단과 법적인 결론을 우선 지켜보자는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변인은 '김 당선자의 경우 법적 공방이 의혹을 제기한 제수 최모씨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건이기 때문에 성추행 여부에 대한 결론이 나오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명예훼손 여부가 '팩트'에 근거하지 않고 판정을 내리긴 어렵다"며 "일정 부분 거기 포함돼서 결론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황 대변인은 성추행 여부를 판단하는 법적 절차의 시점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이야기하기 어려운데 입장이 나오는대로 빠른 시간안에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판단의 시점과 관련해서 이날 회의에 참석한 조현정 비대위원은 "재판까지는 안 기다린다"며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김 당선자에 대한출당조치 여부를 판단할 수 있음을 내비쳤다.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김 당선자의 경우, 죽은 동생의 아내인 최모씨가 지난 8일 기자회견을 통해 "1995년 남편이 암으로 사망한 뒤 2002년 5월 김 당선자가 자신의 아들 장학금 문제를 의논하자고 해 상경했는데 오피스텔로 자신을 불러 성폭행을 시도했다"고 주장하면서 파문이 확산 됐다.

문 당선자는 지난 2005년 국민대 박사 과정에서 작성한 논문과 박사학위 논문(2007년), 동아대 교수 임용 이후 동료 교수들과 함께 발표한 논문(2008년) 등을 비롯해 6건의 논문이 표절 시비에 휩싸여 있고, 박사 학위를 수여한 국민대 측은 문제의 논문에 대한 진상조사 작업에 착수했다.

한편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는 두 당선자가 당선자 신분에서 당적을 이탈하게 되면 의원직이 박탈된다는 주장이 사무처 당직자로부터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었다.회의에 참석한 이준석 비대위원은 "두 당선자가 지금 시점에서 탈당하면 의원직을 박탈당한다고 들었다"며 "이 얘기가 없었다면 비대위원들이 좀 더 강하게 논의하는데부담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해 비대위 회의에서의 논의 과정에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당선자 신분에서 당적을 이탈하더라도 당선 무효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해석을 내놓았다.

정치와 눈을 맞추다 - 눈TV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성정, 이스타항공 인수 유력…추가 베팅 우선매수권 행사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