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답]이건희 삼성회장, 유산 소송 첫 강경발언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495
  • 2012.04.17 07: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문답]이건희 삼성회장, 유산 소송 첫 강경발언
이건희 삼성 회장이 일부 형제들과 불거진 유산 분쟁에 대해 처음으로 입을 열면서 타협이 없다는 강경발언을 쏟아냈다.

이 회장은 17일 오전 6시 30분경 서울 서초사옥으로 출근하는 길에 기다리고 있던 기자들의 질문에 "소송을 제기한 형제들에게 서운한 감정은 없다"면서도 소송에 끝까지 대응할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이 자리에는 김순택 미래전략실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82,600원 상승1300 -1.6%) 사장이 마중 나와 대기 중이었다.

다음은 이 회장과 기자들의 일문일답이다.

-요즘 가장 신경 쓰이는 여러 가지 현안 중 형제간 다툼도 있는데요, 많이 서운하신 점도 있을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그게 내가 뭐 그렇게 섭섭하다느니 그런 게 안되네요.

-앞으로는 어떻게 헤쳐 나갈 생각이신지.
▶앞으로는 무응답이고, 자기네들이 고소를 하면 끝까지 고소를 하고, 대법원이 아니라 헌법재판소까지라도 가고, 내 지금 생각 같아서는 한푼도 내 줄 생각이 없어요.

그런 이유는 선대 회장 때 벌써 다 분재(分財)가 됐고, 각자들 돈들 다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거든요. CJ도 가지고 있고 뭐도 가지고 있고, 그런데 삼성이 너무 커다보니까..그게 또 욕심이 좀 나는 거지.

-삼성의 기강 해이 문제가 연이어 불거지는데 삼성이 고쳐야 할 것은.
▶고칠 것은 많죠.

-어떤 점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시는지.
▶항상 새롭게 보고, 크게 보고 앞을 보고, 깊이 보고, 이거를 중심으로 해서 모든 사물을 분석해 들어가는 버릇이 돼야 된다고 요걸 강조하려고 맨날 회의 때마다 똑같은 소리로 떠듭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암호화폐만 세금폭탄?…정부 "차별 아니라 주식에 혜택"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