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딸 죽이고 자살 父, 강제 낙태… 누가 이런 짓을?

머니투데이
  • 송정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22,197
  • 2012.04.17 11: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불법 사채 피해사례 '충격적'… 정부, 고강도 대책 마련

정부가 17일 불법사금융 업체에 대한 대대적인 피해신고 접수와 단속 등 고강도 피해 대책을 마련하면서 과거 불법사금융 피해에 새롭게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날 정부가 공개한 피해 사례는 금전이 필요한 서민들의 불법사금융 피해가 얼마나 심각한 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사례는 경찰청과 금융감독원,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에 신고가 접수된 것들이다.

정부에 따르면 대학생인 A씨(여, 21세)는 지난 2009년 등록금 마련을 위해 불법 사채업자로부터 300만 원을 빌렸다. 하지만 불법 사채업자는 A씨가 빌린 돈을 변제 하지 못하자 A씨를 강남구 신사동 소재 유흥업소에 강제로 취업을 시킨다.

불법사채업자는 이후 A씨에게 전화를 걸어 "부모와 남자친구에게 술집에 다니는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해 원금을 그대로 두고 1800만 원 상당의 돈을 갈취했다.

딸 죽이고 자살 父, 강제 낙태… 누가 이런 짓을?
결국 이 사건은 모든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A씨의 아버지가 딸을 살해하고 자신은 저수지에서 목을 매 자살하는 비극으로 마무리됐다.

생활비로 사용할 목적으로 불법 사채업자로부터 350만 원을 빌린 지적장애 2급인 부부는 돈을 갚지 못하자 해당 사채업자로부터 목숨을 위협받을 정도로 협박을 당하기도 했다.

불법 사채업자는 돈을 빌린 임신 5개월째인 산모를 강제로 낙태시키고 노래방 도우미로 강제취업 시키는 만행을 저질렀다.

여대생 A씨는 사채업자로 부터 하루 4만원씩 90일간 360만 원을 갚기로 하고 300만원을 빌렸다. 하지만 빚을 갚지 못하자 빚이 며칠 만에 빚이 1500만 원으로 늘었고 이후 원리금을 상환하지 못하자 이자율이 연 680%까지 치솟았다.

미등록 불법사금융 업체가 아닌 등록 대부업체가 살인적인 대출 이자율을 적용하는 사례도 있다. 주부인 C씨(40대)는 지난해 7월 생활정보지(벼룩시장)에 게재된 등록 대부업체 S사의 대부광고를 보고 대출을 신청했다. S사는 50만 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며 수수료 등으로 20만 원을 선공제한 후 30만 원이 지급된다고 설명했다.

세부 대출 조건은 대출금을 1주일 후 상환하고 미상환시 연장이자 8만 원을 추가로 지불해야 해 연 이자율이 무려 3,476.2%에 달했다. 하지만 금전이 필요했던 C씨는 살인적인 이자율에도 S사에서 돈을 빌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