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소형확대 수용' 반포한양 나홀로 재건축 속도전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19 17: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서초구 잠원동 반포유도정비구역 내 위치한 반포한양아파트 위치도
↑서울 서초구 잠원동 반포유도정비구역 내 위치한 반포한양아파트 위치도
-朴시장 취임후 한강변 아파트 재건축 승인 첫 사례
-소형주택 확대 등 공공성 확보가 승인 조건 재확인
-"단지 규모 작아 다른 재건축 파급력 크지 않을 것"


서울 서초구 잠원동 반포유도정비구역 내 위치한 반포한양아파트가 용적률 상향을 골자로 하는 재건축 계획안을 승인을 받았다.

박원순 서울시장 취임이후 한강르네상스 재검토 분위기 속에 한강변 아파트 초고층 재건축 계획이 줄줄이 퇴자를 맞던 상황에서 소형임대주택을 추가로 확보하는 등 공공성을 강화한 판단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서울시는 지난 18일 제7차 서울특별시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해 서초구 잠원동 반포한양아파트 주택재건축 법적상한용적률 결정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계획안에 따르면 반포한양아파트는 기존 용적률을 262.64%에서 298.55% 상향해 기존 498가구에서 559가구로 늘려 재건축한다. 시공은 GS건설이 맡는다.

지난 1979년 준공된 반포한양은 12층짜리 4개동 총 372가구 규모의 한강변 중층 재건축 단지다. 2009년 오세훈 전 시장이 한강르네상스 사업 추진을 발표하면서 반포유도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2000년 안전진단 통과 후 2002년 11월 정비구역으로 지정돼 2006년 사업시행인가, 2010년 관리처분까지 받았지만 사업성 개선을 위해 용적률 상향을 추진, 지난해 12월 반포한양 용적률 상향 계획을 상정했지만 보류판정이 받았다.

당시 도시계획위원회는 박원순 시장 취임 이후 반포한양뿐 아니라 신반포6차(한신6차)등 한강변 재건축 아파트 정비계획안 등도 보류시켰다. 최근 시와 갈등을 빚고 있는 강남구 개포지구 재건축 단지들도 박 시장 취임이후 소형주택 추가확보 등의 문제로 재건축 사업이 표류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결국 반포한양 조합은 소형주택 추가확보로 문제의 해법을 찾아냈다. 실제로 이번계획안에 따르면 전체 가구 중 소형주택인 60㎡(이하 전용면적)이하 주택은 임대 75가구를 포함해 112가구(20.0%)로 구성했다.

'소형확대 수용' 반포한양 나홀로 재건축 속도전
이는 기존안보다 33가구 늘어난 수치로 용적률 상향을 통해 늘어나는 가구수(61가구)의 절반을 소형주택으로 돌린 것이다. 기존주택 106㎡ 이상 중대형아파트라는 점에서 이 같은 선택은 빠른 재건축 승인을 위한 궁여지책이라는 분석이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팀장은 "도시계획위원회가 반포한양의 정비계획안에 대해 기존보다 공공성이 더 확보됐다고 판단한 듯하다"며 "소형주택 확보라는 서울시의 재건축 승인 조건이 더욱 명확해 진 셈"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결정으로 한강변 재건축 아파트들의 고층 건립계획이 속도를 낼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반포한양의 경우 최고 28층에 불과하지만 다른 반포유도정비구역내 아파트들은 최소 30층을 다 넘는 고층으로 계획하고 있어서다.

함영진 부동산써브 실장은 "반포한양의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아 조합원들의 합의가 어렵지 않았을 것"이라며 "다른 전략·유도정비구역내 대규모 단지들은 기부채납 비율, 임대·소형주택 확보 등의 문제에 대한 조합원 설득은 쉽지 않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없고 노조 골치 아픈데…쌍용차 매각 흥행 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