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토요타, "하이브리드 모델도 中 현지 생산"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23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토요타자동차가 중국에서 현지 생산한 하이브리드 콘셉트카 '운동쌍경'(運動?擎)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토요타는 23일 중국국제전람센터에서 개막한 '2012 베이징모터쇼'에 3200 규모의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운동쌍경을 포함, 월드프리미어(세계 최초공개 차량) 3대, 중국 프리미어 4대(중국 최초공개 차량) 등 총 38개 모델을 출품했다.

운동쌍경은 토요타의 중국 연구개발 센터(TMEC)에서 개발한 하이브리드 핵심 부품을 탑재한 콘셉트카다. '운동'과 '쌍경'은 선진성과 역동감, 친환경, 엔진과 모터의 트윈파워의 의미를 담은 조어로 중국 국산 하이브리드 모델의 개발을 상징한다.

또 새롭게 개발된 소형 콘셉트카인 '토요타 디어~?(친)'의 세단과 해치백 타입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 차는 토요타가 생애 첫 자동차 구입 고객을 공략하기 위해 개발한 글로벌 소형 전략차종이다.

이 밖에 주행의 즐거움을 추구한 86, '바퀴가 달린 스마트폰'으로 불리는 'Fun-Vii' 콘셉트, 단거리 주행을 위한 전기차 FT-EV 시리즈의 3세대 콘셉트카 FT-EV III, 차세대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 NS4를 중국 최초로 선보였다.

도요다 아키오 토요타 사장은 이날 "중국 고객을 위해 더 좋은 차를 만들겠다고 한 다짐이 조금씩 모양새를 갖추게 됐다"며 "중국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는 자동차 개발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달·우주 탐사 협력' 극대화, 한미정상회담 의제 오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