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중수부, 최시중 '인허가 로비' 개입 수사

머니투데이
  • 서동욱 기자
  • 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23 08: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양재동 복합물류센터 개발사업에 이명박 대통령의 최측근인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74)이 개입됐다는 관련자 진술이 나와 검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검찰 등에 따르면 대검 중수부(부장 최재경 검사장)는 복합유통센터 '파이시티'의 시행사 전 대표인 이모 씨로부터 "2007~2008년 최시중 전 위원장에게 인허가 청탁을 해 달라는 명목으로 건설업체 E사 이모 사장에게 10억여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 중이다.

E사 이 사장은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됐다. 검찰은 이 돈이 최 전 위원장에게 흘러갔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최 전 위원장을 출국금지하고 계좌추적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중수부는 지난 19일 파이시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파이시티 개발사업은 서울 양재동 225번지 9만6000㎡ 넓이의 옛 화물터미널 부지에 업무시설과 백화점, 물류시설 등을 짓는 복합개발 사업으로 단일 건물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그러나 PF(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금 상환 등으로 자금난을 겪다가 2010년 8월 채권단의 파산신청을 거쳐 같은 해 10월 회생절차를 신청했다.

지난해 12월 법원의 회생계획 인가 결정을 내려졌고 지난 3월 포스코건설이 새 시행사로 확정, 사업 정상화를 모색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 팔아 10억 남긴 다주택자 세금 4억 덜 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