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兄 이맹희 '弟 이건희 회장 비난'에...삼성 "무응답"

머니투데이
  • 오동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23 14: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호암 이병철 삼성창업자의 장자인 이맹희씨가 동생인 이건희 삼성 회장에 대해 '어린애' 등의 표현을 쓰며 비난한 데 대해 삼성은 '무응답'이라는 반응이다.

이는 지난 17일 이건희 삼성 회장이 앞으로는 일일이 대응하지 않고 끝까지 소송을 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과 맥을 같이 하는 대목이다.

이 회장은 지난 17일 아침 출근하던 길에 기자들과 만나 향후 대응에 대해 "앞으로는 무응답이고, 자기네들이 고소를 하면 끝까지 고소를 하고, 대법원이 아니라 헌법재판소까지라도 가고, 내 지금 생각 같아서는 한 푼도 내 줄 생각이 없어요"라고 한 바 있다.

이같은 이 회장의 발언에 대해 소송에 나선 이맹희씨와 이숙희씨가 강하게 비난하면서 소송전은 '설전'으로 비화될 조짐이지만, 삼성 측에서는 이번 발언에 대해 '대응할 가치도 없다'며 말을 삼갔다.

삼성의 한 관계자는 "지난번에 이 회장이 앞으로 소송 외에는 어떤 대응도 하지 않겠다는 '무응답'의 뜻을 밝혔고, 끝까지 소송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던 것과 달리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굳이 '형제'간에 여론전을 펼칠 이유가 없다는 점도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악재 다 반영했다…'이 신호' 나오면 증시 급반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